달력

10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사실 제가 장원삼 선수를 참 좋아라 합니다만 분명 그렇다고
잘 하는 것은 아닐진데..암튼 잠실야구장 마운드에만 오르면
힘차게 포효하는 모습을 보면서..좋아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오늘 찍은 사진만 봐도..장원삼 선수 특집 같은..ㅎㅎ 그런데
어쩔 수 없네요..울 베어스 선수들이 워낙 못 하셨고..상대인
라이온즈 선수들은 투타 모두 뛰어났으니 할 수 없는 일이죠.

 

영봉패를 안 당한 것을 다행이라 여기며..1회 초 투아웃 이후
박석민 선수에게 맞은 홈런 하나..겨우 홈런 하나였을 뿐인데
그것에 왈론드 투수가 너무 마음을 쓰지 않았나..생각됩니다.

 

양의지 포수하고 무엇인가 맞지 않는다는 듯한 동작도 보였고
거기에 수비와 타격 모두 도움을 안 준 까닭에 요 몇 경기에서
계속 박복한 왈론드가 되고 말았습니다..겨우 안타 4개 때려낸
타자들에게 무엇을 기대할 수 있을까요..답답한 경기였습니다.



경기 전에 늘 이렇게 중앙출입문 안쪽에 놓여져 있는 가방





오늘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김상수 선수



가방의 주인공은 권오준 투수입니다



웃고 있어도..ㅠㅠ



덕아웃에 선풍기 등장



1회 초, 2사 이후 홈런을 때려낸 박석민 선수



뭔가 못 마땅한 듯 보였던 왈론드 투수



잠실벌 사나이 장원삼 투수









7회 초, 최형우 선수의 투런홈런



월드컵 영향으로 관중도 적었지만 기자들도 적더군요



악~!! 꽃을 단 남자 장돈건..ㅋㅋㅋ



답답한 현수곰



8회 말, 3루타를 치고 나간 정수빈 선수에 부딪힌 조동찬 3루수



너 덕분에 영봉패 면했다..^^



수훈선수 인터뷰를 하고 있는 장원삼 투수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먼저, 히메네스 투수..운이 좋은 것일까요..?? 복이 많은 것일까요..??
7승을 올리면서 SK의 카도쿠라 투수와 다승 공동선두에 올랐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팀이 승리한 것이 더 기분이 좋다고 말할 줄 아는
겸양지덕의 용병 히메네스..멋져~!!

 

어제와는 달리..타격도 수비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준 베어스..역시나,
수비가 잘 돼야 공격도 잘 되고 더불어 투수도 안정적인 투구를 할 수
있다는 당연한 공식을 보여준 경기였다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반면에 삼성은 폭투가 연거푸 나오면서 불안한 모습을 보여 여섯 개의
안타를 쳐내면서도 8회 초, 최형우 선수의 홈런으로 영봉패를 모면해서
전날 경기와는 반대되는 양상이 되었습니다.

 

이래서 나온 말이 그 유명한 "야구 몰라요.."라는 것이잖습니까..ㅎㅎㅎ


수비와 공격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오재원 선수, 수훈선수가 됐는데
아무래도 그동안 자신으로 인해 뼈 아프게 놓친 경기가 몇 개 됐는지라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도 없지 않아 있었을 텐데 그걸 잘 알고 있더군요.

 

앞으로 수비에 좀 더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합니다..역시 울 팀은
고영민 선수가 2루, 오재원 선수가 1루를 보는 것이..훨씬 안정적이라는
생각을 다시 한 번 들게했던 경기였습니다..아직, 1군 등록은 안 됐지만

 

김재호 선수도 1군에 합류를 했으니 내야수비가 좀 더 안정적인 모습을
되찾으리라 생각을 합니다..덧붙여, 그동안 다소 부진한 투구를 보였던
중간계투인 고창성 투수가 안정적인 투구를 했다는 점이 아주 좋았네요.

 

내일도 두 팀이 멋진 경기를 보여주길 바라면서..^^



경기 전, 신발끈을 잘 묶고있는 김현수 선수





선발 히메네스 투수



과연 이게 어떤 단어일까요..??
제 눈길을 확 끌었던 유니폼이었습니다..^^



분위기 좋고..느낌 좋고





1군에 합류한 김재호 선수





얼굴살이 쏙 빠졌어요..ㅠㅠ









이 카메라맨은 이 모자를 참 즐겨쓰십니다..ㅎ



이분도 머리가 시원하고



이분도 역시



채띵도 머리가 시원하십니다..^^





오늘 1, 2루수..수비 열심히 했지요





그동안 부진했던 고창성 투수..오늘 참 좋았습니다







홈런을 날린 최형우 선수





8회 말, 3루타를 쳐냈던 오재원 선수







화장실이 급하십니까..??





두목곰은 용병들에게 인기가 참 많은 것 같아요..세데뇨도 그랬는데





팀의 승리가 더 기쁘다는 히메네스 투수











오재원 선수, 자신의 매력포인트는 엉덩이랍니다..ㅋㅋㅋ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