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20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를 거치고 꼴랑 3일 쉬고나온 곰과 정규시즌 1위로 위풍당당하게
3주 동안 제대로 푹 쉰 사자..두 팀 간의 대결..한국시리즈 1차전이 대구구장에서 열렸습니다.
지난 2005년에 단 1승도 거두지 못 하고..네 경기를 고스란히 내주면서 눈물을 흘려야만 했던
울 베어스가 이번에는 그 슬픔을 제대로 치유받을 수 있게 된다면 정말 얼마나 좋을까요..^^;

어쨌든 부푼 가슴을 안고..대구구장에서의 직관이 아닌 서울 송파구 문정동에서 집관을..ㅋㅋ
사실 윤성환 투수가 상대 팀의 1차전 선발투수로 나온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부터 승리를 미리
예견했다고 하면 좀 웃긴가요..?? 윤성환 투수가 잘 하는 선수임에는 틀림없는데..울 팀에게는
좀 많이 맞는 투수잖아요..뭐 울 팀 선발인 노경은 투수도 라이온즈에게는 약한 선수지만..-.-

삼성 선수들은 불펜이 약한 우리의 약점만 생각하고 선발투수의 투구수만 늘여놓는데 주력을
했을 뿐..공략을 못 했다는 것이 패인이었던 것 같아요..반면, 우리는 적극적으로 타격을 했던
것이 주요했다는 것..그것도 하위타선인 8,9번이 너무나도 잘 해줬다는 것이 승리의 요인이죠.
하위타선만 잘 했다고 하면 중심타선이 섭하겠죠..?? 김현수 선수를 비롯 상하 골고루 칭찬을
받아 마땅한 것이 오늘 1차전 경기입니다..그리고 그 중심에는 삼성의 천적 손시헌 선수가..^^

준플레이오프에서 치열하게 경기를 벌여서 그런지..그 이후 플레이오프와 한국시리즈가 다소
심심하게 느껴지는 면이 없지 않아 있는데 그만큼 울 팀이 시간이 가면 갈수록 강해지는 것이
아닐까 생각을 합니다..물론 지금 겨우 딱 한 번 먼저 이겼을 뿐입니다..그러니 절대 방심하면
안 된다는 것, 잘 알고 있습니다..하지만, 내일은 오늘보다 더 강해진 베어스를 기대해 봅니다.



미디어데이 때 입담 자랑하던 달변 유희관 슨생..ㅋ



드디어 1차전 중계 시작







손으로 부르는 애국가









이번에는 잘 하자구~!!













푹 쉬고나온 손션 님..오늘 한 번 날아보자구요~!!





1회 말 2사에서 브콜돼, 홈런~!!









2회 초, 대반격에 나성 베어스..8번 최재훈 선수의 적시타로 동점





9번 손시헌 선수의 안타로 역전





이종욱 선수의 안타로 홈에 들어온 최재훈 선수







5회 초, 김현수 선수의 솔로홈런~!!

















이원석 선수의 3루타로 다시 두 점 더 내면서 6대 1로 크게 앞서기 시작합니다



아하하하하하하~!!



카하~!!





6회 초, 손시헌 선수의 솔로홈런~!!







ㅋㅋㅋㅋㅋㅋㅋ



병살~!!







8회 말, 만루찬스를 살리지 못 한 최형우 선수









이대로 지는 건가..??



흐믓 손시헌 선생..^^



한국시리즈 1차전 승리는 누구..?? 두산베어스~!!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 손가락 꾹~! 그 아래 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는 과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10.25 08:19

    별사랑님 블로그 보고 가요.. 저도 두산팬이라..ㅎㅎ
    사자잡는건 역시 곰..ㅋㅋ


얼마 전에 새롭게 만들어진 양의지 포수의 응원가는..다들 잘 아시는
영화 'Singing in the Rain (사랑은 비를 타고)'에서 우리에게 익숙한
소절을 따서 만들다는 것, 아실 겁니다..좀 늘어지는 게 아쉽지만..^^

 

ㅎ 각설하고 4연패의 수렁에서 허덕이던 울 베어스, 내리는 빗속에서
승리를 거두어 연패탈출에 성공했습니다..경기가 시작되자마자, 바로
상대팀에게 무사만루의 기회를 만들어준 베어스..하필 선발은 왈론드
그런 상황에서 눈앞이 캄캄해지지 않은 베어스 팬들은 없었을 겁니다.

 

그런데 그 위기를 실점없이 잘 막아내는 기적이 일어났네요..올레~!!
제 생각에는 윤석환 투수코치가 마운드에 올라가서 "자네, 월요일에
부산으로 갈텐가..아니면 고향으로 갈텐가.." 그랬을 것 같습니다..ㅋ

 

쏟아지는 빗속에서 의외로 투수전 양상을 보였던 경기..6회까지 양팀
합해서 단 한 점만 나오면서..스트라이크 존에 대해서 박종훈 감독과
주심의 팽팽한 신경전이 있었고 급기야는 감독의 퇴장까지 나왔네요.

 

시즌이 시작되면서 스라이크 존이 분명 바뀐다고 했는데 심판에 따라
들쭉날쭉한 상황이 계속 되고 그것에 대한 불만들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 정확하게 재정립을 해야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올시즌 4번 타자는 김현수라고 했던 김경문 감독..역시 승리 앞에서는
어쩔 수 없으셨는가 봅니다..4번 타자로 최준석 선수를 기용했습니다.
이 작전이 잘 맞아 떨어졌던 경기였지요..?? 앞으로는 타선에 대해 좀
융통성 있는 그런 마음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나저나, 김현수 선수..타격기계에서 수비기계로 새롭게 탄생할 그런
생각인가요..?? 오늘 멋진 수비를 여러번 보여줬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모든 적(敵) 중에서 가장 큰 적(敵)은 자기 내부에 있다고들 말합니다.
부디 조바심 내지 말고 긍정적인 마인드로 경기에 임해주길 바랍니다.

 

세차게 내리는 빗속에서도 꼼짝하지 않고 경기를 지켜보던 많은 팬들
작년과는 또 다른 멋진 모습이었던 것 같습니다..이제, 날짜가 바뀌면
故 노무현 대통령님의 1주기입니다..짧게나마 묵념을 해주시길 바라며



팀화이트 님이 몰래 찍으신 사진..ㅎㅎ 오른쪽 분이 부산에서 오신 분인데
부산에서 서울에 일이 있어 왔다가..저와 팀화이트 님을 꼭 보고 가겠다고
시간내어 야구장에 잠시 들르셨어요..저랑 둘이 덕아웃을 보고있는 중..^^



경기가 시작되기 전, 가장 먼저 현수 선수 사진을..^^





누구..??



얼마 전에 데뷔 첫승을 거둔 이형종 투수입니다





이 두 사람, 옆두께(?)가 비슷하지 않나요..?? ㅎㅎㅎ





미국에서 한국프로야구를 촬영하러 오셨네요



비가 와도 야구에 대한 열정은 계속 됩니다





모처럼 짬이 나서 야구관람을 하러 왔다는 홍드로



평소에는 친구 - 야구장에서는 웬수..?? ㅎㅎㅎ 사이좋은 원수죠..^^



일본에서 오신 김재호 선수 팬..라인업에 들었다고 얼마나 좋아했는지



임재철 선수의 딸 지유 孃과 부인 그리고 장모님..^^



이틀 연속 매진



박종훈 감독의 격렬한 항의..그리고 퇴장



6회까지 안타 3개와 삼진 6개를 잡고 한 점도 안 내준 왈론드 투수
아쉽게도 정재훈 투수가 점수를 내주면서 승수는 쌓지 못 했습니다







오늘도 역시 통로마다 이렇게 방송장비가 가득..-.-;



7회 말 대타로 나와서 투런 홈런을 날리셨습니다





왈론드 투수, 정말 좋아하는군요..ㅎ



열광하고 있는 베어스 관중석



슬슬 빈자리가 보이는 트윈스 관중석



홈런 치고 상금 타고..^^



저 뒤에서 두 용병(?)이 사이좋게 얘기를 나누고 있네요





오늘의 수훈선수입니다









갈수록 꽃미남으로 거듭나고 있는 장돈건 님..^^





비가 내리는 날에는 짬뽕이 최고죠..돌아오는 길에 냠냠~



후드집업 두 개를 가슴에 품고 집에 왔습니다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