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20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소위 스포츠블로거인 제가 음식이나 요리관련 블로거들이 대부분인 모임에 다녀왔습니다.
지난 18일 금요일에 '차이나팩토리 Tasty Club 4기 발대식'이라는 곳에 다녀온 것이죠..^^
생각지도 못 했던 이런 모임에 참석하게 된 이유가 뭐냐면..가족들과 맛난 음식이나 한 번
먹어야지 하고 여기저기 사이트를 살펴보다 차이나팩토리 사이트에 들어갔는데 팝업창이
하나 뜨더라구요..딱 보니까 차이나팩토리 Tasty Club 4기를 모집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Tasty Club이라는 게 있었는지도 몰랐는데 내용을 살펴보니 한 달에 한 번 식사권도 주고
선물도 준다기에 뭐 되면 좋고 안 되면 말자 그렇게 가벼운 마음으로 지원을 했는데 헉~!!
선정이 됐다고 전화가 왔더라구요..ㅎㅎ 물론 식사권을 주고 선물을 주는 것은..다 이유가
있는 법..크게 어렵지 않은 몇 가지 미션이 주어진다고 합니다..일종의 모니터인 셈이지요.

발대식에 가보니..연임 하시는 분이 대부분이고..신규로 선정된 분은 대여섯 명 정도 밖에
안 되더군요..거기에 지원자가 상상할 수도 없을 만큼 많았다고 합니다..또 앞서 말했듯이
음식이나 요리관련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들이 대부분이라 자기소개를 하면서 스포츠쪽
블로거인 제가 왜 뽑혔는지 모르겠다고 하니까 올해부터 다양한 방면으로 선정했다고..^^

알고 보니..빕스가 울 베어스와 제휴하고 있는 것처럼 차이나팩토리도 옆집과 제휴가 되어
있더라구요..암튼 제가 2012년 올 한 해, 차이나팩토리 Tasty Club 4기로 활동하게 됐네요.
그런고로 야구관련 글이 대부분을 차지했던 이곳에 낯선(?) 글이 가끔 올라오게 될 겁니다.
이건 파워블로거들이 공짜협찬을 받고 무조건 홍보하는 것과는 다른..모니터 요원으로서의
활동임을 알려드리면서 어쨌든 맛난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되어 좋은 것임은 틀림없어요..ㅋ



이 팝업창을 보고 지원했지요..ㅎㅎㅎ



차이나팩토리 대치점



음식점 들어가는 게 마치 城에 들어가는 것 같다는





자리에 앉으니 뜨거운 차가 바로 나옵니다





무한으로 먹을 수 있는 딤섬..이것이 바로 차이나팩토리의 매력이죠..^^



유자소스가 향긋한 샐러드 연어 카르파쵸



옆자리, 아이를 델구오신 분이 담아오신 딤섬



쇠고기 안심탕수육..돼지고기를 썩 좋아하지 않는 제게 넘 좋은 탕수육..ㅎㅎㅎ



영양부추 굴튀김인데 제가 굴을 엄청 좋아하잖아요..그래서 맛나게 먹었습니다..^^



다들 빵빵한 dslr로 사진을 찍으시더군요..그런 가운데 저는 똑딱이로 열심히..^^;;



맨끝에 앉아계신 저 분이 CJ에서 나오신 담당자



전복마라탕이라는 것인데 전복이 꼴랑 한 개..그나마 다른 분이 바로 채가셔서 안 보임..ㅠㅠ



우리나라에서는 음식을 먹기 전에 사진을 안 찍으면 음식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겁니다..ㅎㅎㅎ



기대를 많이 했던 굴탕면인데 사진과 너무 다르네요..똑같은 것을 기대하지는 않았지만..쩝~



헉헉헉~ 배가 넘 불렀지만 맛나게 커피를 마셨습니다..이러니 돼지인 거죠..ㅠㅠ



딤섬바에서 딤섬을 계속 먹을 수 있습니다





무료로 발렛파킹을 해주는 차이나팩토리 대치점..3시간이 지나면 추가 주차요금을 징수함요



선물로 받아온 몇 가지



참~ '차이나팩토리'라는 이름 때문에 문득 생각난 곳이 바로 캐나다에 갔을 때 들렀던 음식점
'올드 스파게티 팩토리'라는 곳입니다..캐나다 전역에 걸쳐 유명한 파스타 전문 음식점인데요
저는 밴쿠버에서는 안 가보고 빅토리아에 갔을 때 저녁에 한 번..점심에 한 번 가봤답니다..^^
저녁시간에 갔을 때 정말 오랜 시간 기다려서 먹었는데요..언젠가 또 다시 가볼 수 있겠죠..??





캐나다 빅토리아..페리행 버스터미널 맞은편에 있는 올드 스파게티 펙토리









끝으로 차이나팩토리 이용방법과 가격을 올려드릴게요..(http://www.chinafactory.co.kr)



다 보신 후에는 그냥 가지 마시고 바로 아래에 있는 손가락도 한 번씩 눌러주세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1.25 02:34

    음식들이 다 맛있어 보입니다!!

  2. 포에버두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1.25 13:03

    글쓰는 재주,사진찍는 기술, 좋으신듯요^^저도 배워보고 싶다는... 앞으로 중국요리 ~~맛난 정보 많이 볼수 있겠네요.. ㅎㅎ

  3. 태은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1.25 14:13

    어찌하여 야구부인님은 늘 당첨의 확율이 높으신가요. .부럽습니다. 야구부인님은 행운의 여신인것 같아요.... 올해도 좋은글 많이 올려주세요.. 저 누구냐구요? 팬입니다. ㅋㅋ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2.01.25 17:14 신고

      오호호~ 이번에는 정말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
      정말 세 줄인가 네 줄인가 써냈는데 덜컥 당첨이..^^;;
      건강하시고 늘 행복하시길 바랍니다..ㅎㅎ

  4. 천사미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2.19 18:35

    저도 저기 있네요 ㅋㅋㅋ별사랑님 엄청 반가웠오요^.^
    저~~~ 기억하실런지 모르겠어요^^ 대각선으로 앉았는데 말이죠^^;;

헥헥~ 완전 정신없었습니다.


시애틀에서 돌아오자마자 바로 다음날 빅토리아로 출발했거든요.
딸아이가 먼저 비행기를 타고 가고 저는 두시간 뒤에 출발했어요.
37인승 작은 비행기, 어찌나 흔들거리든지 비포장 도로를 달리는
그 기분..어쨌든 우린 무사히 빅토리아 공항에서 다시 만났습니다.

캐네디언 홈스테이 아저씨가 픽업을 나오셨는데..영어 발음 정말
좋아요..ㅋ 머릿속에 들어오자마자 무슨 말인지 알아들을 수 있는
그런 영어였는데 나이가 드신 분이라 그런지 발음이 참 좋더군요.


한국식 영어공부를 정말 잘 했던 딸내미..문법 완벽, 단어 이해와
수준도 탁월..그러나, 입학 후 같이 여행을 갔었던 홍콩이나 일본
저기는 동양인데도 불구하고 영어 한 마디 제대로 못 했었었는데
불과 3개월만에 서양인과 불라불라~ 잘 해줘서 보기 좋았습니다.


집도 정말 좋고 필리피노인 쥔 아주머니도 너무 좋으셔서..아이가
정말 인복 하나만은 타고난 듯..^^; 저도 따로 숙소를 구하지 않고
홈스테이에 있는 빈방에서 이틀동안 편안하게 지낼 수 있었습니다.


다음날 아침부터 이너베이를 열심히 돌아보고 다운타운 돌아보고
부챠트가든에 가서 꽃구경을 한 후 하룻밤을 더 자고 페리를 타고
밴쿠버로 돌아왔습니다..그럼 빅토리아에서의 사진을 구경하세요.



아~ 빅토리아 가는 날, 바람이 어찌나 불었는지 모릅니다..ㅠㅠ





우리 모녀를 위해 다과를 준비하는 홈스테이 쥔 아저씨



딸내미가 앞으로 3개월여 지내게 될 방입니다..제가 갖고간 저 먹을 것들..ㅋ





쥔장 내외의 집





국회의사당 앞에서



거리에서 와플 구워파는 아저씨..우리나라로 말하면
노점상..그런데 노점상 아저씨가 저렇게 생겼네요..ㅎ



이너베이를 돌아보는 조그마한 유람선



완전 100% 자연산 물개..ㅋㅋㅋ



아주 유명하다는 피쉬&칩스 매장..우리나라 방송에도 나왔었다네요







애프터눈 티가 유명한 엠프레스 호텔





부챠트 가든에 갔어요..일 년 내내 꽃이 피어있다는 곳







기념품 샵, 구경할 게 정말 많습니다











제법 유명하다는 스파게티 음식점..캐나다 전역에 체인점이
많다고 합니다..맛은 그럭저럭 가격은 비교적 착한 편입니다



빵을 계속 줍니다



버섯 소스가 들어간 스파게티인데 정말 버섯이 왕창..ㅋㅋㅋ





저녁을 먹고 아침에 돌아봤던 곳을 다시 돌아봤어요







일요일 아침, 홈스테이 아저씨가 울 모녀를 위해 준비한 부활절 초콜릿



아저씨는 경비원이고 아주머니는 호텔 종업원이라는데 집에 보트가..^^;



부엌이 정말 맘에 들었던 홈스테이



페리를 타기 전에 한 번 더 들렀던 스파게티 음식점



페리를 타고 다시 밴쿠버로





버스에서 본 쌍둥이 유모차..정말 재밌죠..??



요건 부챠트 가든에서 사온 커피잔입니다..사진이 좀 이상하게 나와서
그런데 정말 예뻐요..7월이 생일인 친구에게 선물로 주려고 사왔네요



이건 딸아이가 울 부부을 위해 선물로 사준 거



이건 딸아이와 밴쿠버에서 같이 공부했던 친구가 선물로 준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