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버거킹 아시안 스파이시 포 패디 버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2.09 처음인 듯 처음 아닌 다섯 번째 홍콩 여행, 셋째날과 마지막날 (2월 3일, 4일) (2)

분명 처음은 아닌데 처음이라고 해야만 할 것 같은 홍콩여행..그 2박 4일의 일정이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가고 있더군요..ㅠㅠ 셋째날을 꽉꽉 채우고..그 다음 날 00시 55분 비행기를 타는

일정이었는데요..이런 일정 괜찮은 것 같습니다..하루를 온전하게 쓰면서도 숙박비를 아끼고

잠을 제대로 잘 수 없다는 것이 좀 흠이지만..비행시간이 길지 않은 터이라..저는 좋았습니다.

 

다소 늦은 시간인 오전 9시에 일어나서 호텔조식을 먹고..체크아웃을 한 후에 호텔 프론트에

짐을 맡긴 우리는..호텔 길 건너에 있는 스타의 거리에 잠깐 들러서 구경을 했습니다..그리고

바로 MTR를 타고..센트럴로 넘어가서..스탠리마켓으로 가는 버스에 올랐지요..스탠리마켓은

정말 오랜만에 가봤습니다..8년만인가..?? 뭐, 크게 달라진 것은..없는 듯 보였습니다..ㅎㅎㅎ

 

스탠리마켓에서 가볍게 점심을 먹고 다시 센트럴로 나와서 미드레벨을 타고 한참 올라갔다가

다시 내려오고..홍콩여행을 그렇게 많이 해봤는데도 그동안 한 번도 타보지를 못 했던 트램을

원없이 타봤습니다..그렇게 센트럴에서 왔다 갔다 하면서 시간을 보낸 우리는..어둑해질 무렵

침사추이로 넘어와서 저녁을 먹고 호텔에 맡겨놓은 짐을 찾아 공항으로 가서 슝~ 집으로..^^

 

그동안 해외여행을 울 네 명의 가족이 모두 같이..남편과 둘이..딸아이와 둘이..그렇게는 많이

다녔습니다만 앞서 말했 듯 아들내미와는 11년 전에 베어스 전지훈련 참관단으로 일본여행을

갔었던 것이 전부였는지라 이번 홍콩여행은 나름 의미 있었던 여행이 아니었는가 생각합니다.

초행길인 아들녀석을 제가 대부분 케어해야할 것 같았는데 든든한 동행자가 돼줘서 좋았네요.

 

특별할 것 없고 새로울 것도 없는 여행기지만..읽어주셔서 감사드리고..여행비용은 다른 글로

바로 올려드릴게요..다음에는 남편과 둘이 홍콩여행을 가고 싶은데..아~ 그러면 또 갔던 곳을

또 가야할 것 같아서 그게 문제네요..ㅎㅎ 암튼 짧았던 여행이었지만..즐거운 여행이었습니다.

 

 

다음에도 이 YMCA호텔에서 묵고 싶네요..가격 대비 가성비가 최고라는 말이 정말 어울려요

 

 

 

저기 위에서 두 번째 층이 우리가 묵었던 곳..ㅋ

 

 

호텔 바로 앞에 있는 스타의 거리

 

 

성룡의 인기가 제일 많은 것 같아요..손바닥이 저렇게 너덜너덜..?? ㅋㅋㅋㅋㅋ

 

 

 

이연걸

 

 

아비오~~~~!!!!!

 

 

 

어김없이 등장한 셀카봉..ㅋ

 

 

한국식 버터오징어를 파는 곳인데 정말 사람이 많습니다..한 사람이 한 마리씩 들고먹음..^^

 

 

센트럴에서 스탠리 가는 길인데 택시가 정말 많네요..센트럴에서 스탠리 가는 버스를 타려면

센트럴역 A 출구로 나와서 바로 옆에 있는 계단으로 올라가서 길을 건넌 후 좌회전을 하세요

그리고 조금 가다보면 익스체인지 스퀘어라고 있거든요..거기에서 타면 됩니다..저처럼 몇 번

가본 사람은 바로 탈 수 있지만 초행인 분들은 A 출구로 나와서 헤매는 경우가 많거든요..^^*

 

 

스탠리에 도착했습니다..정말 오랜만에 와보네요

 

 

붉은 깃발이 내걸린 스탠리 마켓

 

 

식스 엑스라지..ㅎㅎㅎ

 

 

바닷가 앞에 가면 서양음식점들이 쭉~~

 

 

우리는 간단하게 이곳에서 점심을 먹기로 합니다

 

 

피자가 말이죠..코스트코 피자보다 두 배는 큰 듯..^^

 

 

매장에서 직접 만들고 굽고

 

 

피자 두 조각에 음료수 한 잔..70달러..우리나라 돈으로 9,800원이네요

 

 

보트 하우스인지 뭔지..우리나라 여행객들이 블로그에 올리기 위해 허세용으로 많이 가는 곳

우리가 간 날도 한국 남자 대여섯이 맥주 한 잔씩 시켜서 야외테이블에 앉아..사진 잔뜩 찍음

 

 

스탠리는 붉은 기둥을 뜻하는 말인가 보네요

 

 

하나 사면 하나 더 주는 가방가게..맘에 드는 가방이 한 개가 있어 흥정을 하다가 도무지

안 깍아줘서 (10달러..1,400원을 안 깍아주더라구요..ㅠ) 그냥 버스를 타러 갔었지요..-.-

 

 

그런데 그 가방이 갖고싶어서..아들녀석이 다시 가서 걍 달라는 돈 다 주고 사오는 중..ㅠㅠ

 

 

센트럴에서 스탠리를 가는 버스가 저렇게 많은데요..꼭 260번을 타세요..저기 버스 번호 옆에

특쾌(特快)라고 써있는 것이 보이지 않습니까..?? 저 260번이 다른 버스보다 빠르다는 거지요

 

 

스탠리에서 센트럴로 돌아가는 중인데 버스가 이렇게 산을 넘고 있습니다

 

 

바로 옆은 바다인데 버스 안에서 길이 안 보임..후덜덜~~

 

 

센트럴 도착..트램을 타보기로 합니다

 

 

홍콩을 그렇게 많이 왔으면서도 트램을 한 번도 못 타봤는데 이번에 소원성취를 했네요..ㅋ

걷기에는 애매하고..버스를 타기에도 애매한..그런 곳을 갈 때 아주 유용한 것이 바로..트램

버스나 지하철보다 가격이 저렴하거든요..달리는 속도가 빠르지 않으니 구경하기도 좋아요

 

 

 

트램이 계속 꼬리를 물고 옵니다

 

 

저 앞에도 다 트램..ㅋ 이것도 노선이 있고 꽤 긴 거리를 운행하더라구요

 

 

바로 옆으로 지나가는 트램

 

 

 

 

센트럴 미드레벨에 가보기로 합니다

 

 

센트럴 IFC몰 근처에 있는 미드레벨은 입구 찾기가 의외로 힘든데 저 건물 맨 오른쪽으로

들어가면 되어요..혹시나 미드레벨을 찾다가 저 건물이 보이면 주저하지 말고 들어가세요

 

 

올라가기만 하는 미드레벨..출근 시간에는 반대로 내려온다고 하네요

 

 

미드레벨을 타고 올라가면서 내려다보는 풍경

 

 

 

 

미드레벨 중간에 이런 게 보이면 옥토퍼스 카드를 가져다 대세요

당일에 한해서 버스나 MTR 등을 이용할 때 2불이 할인된다는..^^

 

 

 

이거 정말 좋은 제도?인 것 같아요..ㅋ

 

 

다리 길어보이는 아드님..^^;;

 

 

미드레벨을 타고 올라갔다 걸어 내려온 아들내미가 배가 고프다네요

그래서 버거킹으로 고고고..리미티드 한정판인 이 햄버거를 먹었네요

 

 

저는 햄버거를 안 먹는지라..걍 보기만 했는데 사진과 많이 달라..ㅋㅋ

 

 

트램을 타고 셩완에 있는 웨스턴 마켓에 갔습니다,,트램 종점이 바로 여기임

 

 

홍콩 최초의 서양식 시장이라고 합니다

 

 

이곳에서 기념품을 구입했어요..^^

 

 

 

 

웨스턴 마켓 앞에서 바라본 트램..저기 왼쪽 것을 타면 센트럴로 갈 수 있어요

 

 

트램을 원없이 타보네..ㅎㅎㅎ

 

 

사람이 많은 센트럴역..침사추이로 돌아가는 길입니다

 

 

침사추이에 있는 유명한 음식점 당조(糖朝), 영화 첨밀밀(甛蜜蜜)에서 여명이 일을 했던

음식점이 바로 여기라고 하는데..그 영화에서 나왔던 음식점은 없어지고..이렇게 새롭게

바뀌었다고 하네요..디저트로 유명한 곳인데 콘지와 딤섬, 완탕면 등도 아주 유명하대요

 

 

저녁 시간에 갔는데 대기 안 하고 바로 들어감..ㅋㅋㅋ

 

 

무엇을 먹을까요~~~

 

 

 

딤섬 메뉴판..대표적인 딤섬은 저렇게 사진으로..

 

 

호두가 들어간 새우요리

 

 

해물 콘지도 하나 주문

 

 

 

요 딤섬..한 개에 22달러..3천원이 넘는..ㅠ 한 판에 22달러가 아니고 한 개에..헉~!!

 

 

근데 맛있음..ㅎㅎㅎㅎㅎ

 

 

아, 이것도 맛있는데 왕비쌈..2만원이 다 됨..ㅠㅠ

 

 

콘지도 맛있음..ㅠㅠ 죽 주제에 14,000원이나 함..아이고..ㅠㅠ

 

 

 

후식으로 주문한 것인데 단팔에 순두부가..ㅎㅎㅎ

 

 

근데 묘하게 맛있음..^^

 

 

저녁을 먹고 침사추이 거리를 마지막으로 걸어보는 중

 

 

침사추이 제니 베이커리라고..거기에서 파는 아주 유명한 과자가 있는데요..그거 우리나라의

버터링..그런 것을 생각하시면 되는데..정말 오가면서 보니..줄이 장난 아니더라구요..그런데

그 과자를 스타페리 앞에 있는 노점상 아주머니가 떼어다가 파는 모냥인데..헉~!! 가격..완전

장난 아니게 비싸게 팔더라구요..70달러짜리를 150달러에 팔더군요..암튼 참고 하시라고..^^

 

 

공항으로 가기 전에 스타페리 앞에 있는 타이청 베이커리에서 에그타르트를 사는 중

 

 

 

여덟 개를 사면 이렇게 상자에 넣어줍니다..이거 집까지 조심조심 들고왔어요..ㅎㅎㅎ

 

 

호텔에 맡긴 짐을 찾고 잠시 쉬는 중

 

 

이 가방이 스탠리에서 흥정 실패하고 나왔다가 다시 가서 산 상표없는 가방인데 맘에 드네요

170달러를 줬으니 우리나라 돈으로 24,000원이 조금 안 되는데..암튼 가벼운 것이 맘에 쏙~!!

 

 

호텔 뒤에서 공항 셔틀버스를 타고 구룡역에서 고속철도를 기다리는 중..공항철도는 2인 이상

타게 되면 단체로 적용받아 할인을 받을 수 있는데..도착한 날..기기에서 티켓을 샀거든요..??

헉~!! 그런데 기기에서는 할인적용을 못 받더라구요..ㅠㅠ 반드시 창구에서 사시길 바라요..ㅠ

기기에서는 2인 180달러인데..창구에서는 단체할인을 받아서..140달러에 구입할 수 있다는 것

 

 

이 네임택 맘에 듬..ㅋㅋㅋ

 

 

공항 도착..당조에서 저녁 먹은지 얼마나 됐다고 또 이렇게 식당에 앉아 있어요..ㅎㅎㅎ

여기 크리스탈 제이드도 아주 유명한 딤섬 전문점인데요..공항에서 맛볼 수 있어 좋네요

 

 

 

군만두..맛있음

 

 

만둣국..?? 맛있음

 

 

소룡포..으허헉~!! 정말 맛있음..^^

 

 

딤섬 먹고 망고 주스로 입가심..허유산은 공항이 제일 나은 듯 해요

 

 

 

이제 집으로 갑니다..00시 55분 비행기

 

 

 

컴백홈~!!

 

 

공항에서 먹은지 얼마나 됐다고..기내식 또 먹음..ㅠㅠ

 

 

 

여행을 끝내며..^^

 

 

 

비자나 마스터 플래티늄 카드가 있으면 무료로 발렛파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답니다

출국장 바로 앞에서 차를 맡기고 나중에 주차비만 정산하면 되는지라 정말 편리합니다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곰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9 18:14

    가방사러 다시 갔다오는 아드님 ㅎㅎㅎ
    도저히 발길이 안 떨어지셨나 봐용 ^^
    가방 이뻐요~ 실용적으로 쓰긴 딱인거 같아요
    재미있게 잘 보구 갑니다^^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2.09 21:05 신고

      ㅋㅋㅋ 웃겼던 것은 아들내미가 갔더니..너, 다시 올줄 알았어
      뭐 그런 표정으로 웃더래요..ㅎㅎ 그런데 이 다음에 올리게 될
      글에서 알게 되시겠지만 가게주인이 1,400원..10달러는 그렇게
      안 깎아주더니 나중에 가방에 물건을 담으려고 보니 작은 가방
      하나를 넣어놨더라구요..ㅎㅎ 아들에게 뭐라뭐라 했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