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밴쿠버로 왔지만..정작 밴쿠버 구경은 하나도 하지를 못 하고
다른 곳에만 있다가 일곱쨋날이 되어서야 밴쿠버 여기저기를
둘러보기 시작했습니다.


일일패스(1인당 9달러)를 끊어서 돌아다녔는데 정말 뽕발나게
교통수단은 다 이용했으니 본전의 열 배는 뽑은 것 같아요..^^


허니 도넛으로 유명한 딥코브를 시작으로 흔들다리가 볼만했던
린 캐년과 론즈데일 키 마켓과 거리가 제법 아름다운 개스타운,
잉글리쉬 베이와 그랜빌 아일랜드까지 두루두루 열심히 봤어요.


가있는 동안 날씨가 그럭저럭 받쳐줘서 참 다행이었는데 거기에
사는 사람들은..시도 때도 없이 비가 내렸다가 멈췄다 하는 것에
너무 익숙한 듯 싶더군요..변덕스럽긴 하지만 우리나라의 날씨가
사람이 살아가는 데에는 더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답니다..ㅎ


영어권이라서 아무래도 동남아와는 달리..언어에 대한 공포심?
뭐 그런 게 있어야 했을 텐데 아이가 옆에서 잘 보호(?)해 줘서
정말 좋았답니다..ㅋㅋㅋ 제가 나이가 더 들기 전에 유럽여행을
같이 다녀오자고 약속하고 9박 10일의 여행을 마치고 왔습니다.


이제 딸아이는 빅토리아 대학 부설 어학원에서 공부하게 됩니다.
거기 계신 분들이 좋은 곳으로 가서 공부한다고..입을 모아 말을
해서 안심이 됐습니다..남은 시간, 잘 지내고 돌아오길 바라면서



딥 코브에 있는 허니 도넛 가게..전용비행기를 타고와서 사먹을 정도로
맛있다고 했지만 우리나라 시장에서 파는 도넛이 더 맛있다고 생각..ㅎ







엄청 달고 크고..ㅎ







한적한 어촌마을이라는데 한적한 부촌마을이라는 생각이..^^;





린 캐년이라는 계곡에도 다녀왔구요







론즈데일 키 마켓..유명한 시장이라고 합니다







바다를 왔다갔다 하는 시버스(Sea Bus)





카페와 갤러리가 많은 개스타운



증기시계입니다







한식도 한 번 먹어주고..ㅎ





견과류를 담아서 파는 것인줄 알았더니 돌리면 바로 잼이 되더군요..^^



잉글리쉬 베이



이 녀석, 학교에서 초콜릿을 팔아오는 봉사를 하는 것으로 생각했는데
나중에 보니 팔다 남은 초콜릿을 버리고 팔은 돈으로 햄버거와 콜라를
사먹더라구요..웃긴 넘..ㅋㅋㅋ





아주 유명한 그리스 음식점인 스테포..그리스 음식, 점심에 먹었는데
그 다음날까지 배가 부르더라구요..가격도 아주 저렴해서 좋았어요



깔라마리라는 그리스 음식..오징어 튀김이 올라간 볶음밥



무지개 깃발이 있는 곳은 동성연애자들이 사는 곳이라고 하네요







낮에 갔던 개스타운을 밤에 한 번 더





마지막 날, 공항에서..^^









아들과 남편의 문자메시지..^^





처음 리무진을 탔던 잠실 롯데호텔 앞으로 돌아왔어요



아들녀석이 사달라고 했던 씨디인데 우리나라에서는 구하기 힘든, 아니
발매도 안 됐답니다..딱 한 장 남은 거 구해왔는데 어찌나 좋아하는지..^^



여행지에서 마그넷 사오기..아주 재미있습니다



올림픽 마스코트 묵묵이..이 녀석이 제일 인기가 많다고 하더군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베니 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4.24 09:07

    밴쿠버 여행 관광 안내 공항 휘슬러 빅토리아 섬 시애틀 등 밴쿠버 시내에 일일관광 기타 도시 안내 합니다 7 7 8 8 6 2 3 4 8 7 카톡 아이디는 하나된 25입니다 영어로 hanavan25이다

헥헥~ 완전 정신없었습니다.


시애틀에서 돌아오자마자 바로 다음날 빅토리아로 출발했거든요.
딸아이가 먼저 비행기를 타고 가고 저는 두시간 뒤에 출발했어요.
37인승 작은 비행기, 어찌나 흔들거리든지 비포장 도로를 달리는
그 기분..어쨌든 우린 무사히 빅토리아 공항에서 다시 만났습니다.

캐네디언 홈스테이 아저씨가 픽업을 나오셨는데..영어 발음 정말
좋아요..ㅋ 머릿속에 들어오자마자 무슨 말인지 알아들을 수 있는
그런 영어였는데 나이가 드신 분이라 그런지 발음이 참 좋더군요.


한국식 영어공부를 정말 잘 했던 딸내미..문법 완벽, 단어 이해와
수준도 탁월..그러나, 입학 후 같이 여행을 갔었던 홍콩이나 일본
저기는 동양인데도 불구하고 영어 한 마디 제대로 못 했었었는데
불과 3개월만에 서양인과 불라불라~ 잘 해줘서 보기 좋았습니다.


집도 정말 좋고 필리피노인 쥔 아주머니도 너무 좋으셔서..아이가
정말 인복 하나만은 타고난 듯..^^; 저도 따로 숙소를 구하지 않고
홈스테이에 있는 빈방에서 이틀동안 편안하게 지낼 수 있었습니다.


다음날 아침부터 이너베이를 열심히 돌아보고 다운타운 돌아보고
부챠트가든에 가서 꽃구경을 한 후 하룻밤을 더 자고 페리를 타고
밴쿠버로 돌아왔습니다..그럼 빅토리아에서의 사진을 구경하세요.



아~ 빅토리아 가는 날, 바람이 어찌나 불었는지 모릅니다..ㅠㅠ





우리 모녀를 위해 다과를 준비하는 홈스테이 쥔 아저씨



딸내미가 앞으로 3개월여 지내게 될 방입니다..제가 갖고간 저 먹을 것들..ㅋ





쥔장 내외의 집





국회의사당 앞에서



거리에서 와플 구워파는 아저씨..우리나라로 말하면
노점상..그런데 노점상 아저씨가 저렇게 생겼네요..ㅎ



이너베이를 돌아보는 조그마한 유람선



완전 100% 자연산 물개..ㅋㅋㅋ



아주 유명하다는 피쉬&칩스 매장..우리나라 방송에도 나왔었다네요







애프터눈 티가 유명한 엠프레스 호텔





부챠트 가든에 갔어요..일 년 내내 꽃이 피어있다는 곳







기념품 샵, 구경할 게 정말 많습니다











제법 유명하다는 스파게티 음식점..캐나다 전역에 체인점이
많다고 합니다..맛은 그럭저럭 가격은 비교적 착한 편입니다



빵을 계속 줍니다



버섯 소스가 들어간 스파게티인데 정말 버섯이 왕창..ㅋㅋㅋ





저녁을 먹고 아침에 돌아봤던 곳을 다시 돌아봤어요







일요일 아침, 홈스테이 아저씨가 울 모녀를 위해 준비한 부활절 초콜릿



아저씨는 경비원이고 아주머니는 호텔 종업원이라는데 집에 보트가..^^;



부엌이 정말 맘에 들었던 홈스테이



페리를 타기 전에 한 번 더 들렀던 스파게티 음식점



페리를 타고 다시 밴쿠버로





버스에서 본 쌍둥이 유모차..정말 재밌죠..??



요건 부챠트 가든에서 사온 커피잔입니다..사진이 좀 이상하게 나와서
그런데 정말 예뻐요..7월이 생일인 친구에게 선물로 주려고 사왔네요



이건 딸아이가 울 부부을 위해 선물로 사준 거



이건 딸아이와 밴쿠버에서 같이 공부했던 친구가 선물로 준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3월 30일부터 4월 8일까지..밴쿠버와 시애틀 그리고 빅토리아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딸아이가 밴쿠버에서 어학연수를 하고 있는데,
딸아이도 볼겸 여행도 할겸..겸사겸사 좀 멀리 나들이를 다녀온 거죠.

여행 첫째날은 현지 도착시간이 오후 1시가 넘은 탓에 민박집에 짐을
풀고 밴쿠버 다운타운을 조금 돌아보고 왔고..둘째날인 3월 31일부터
4월 1일까지 시애틀에 다녀왔습니다..시애틀에서는 스타벅스 1호점과

크루즈 타고 한 시간 정도 시애틀 주변 유람을 했고..시애틀 매리너스
전용구장인 세이프코 필드에 다녀왔고 어시장도 돌아본 후, 전망대인
스페이스 니들타워에 올라가 보는 것으로..하루를 알차게 보냈습니다.


다음 날은 보잉사에 가서 비행기 보고 그 유명하다는 시애틀 아울렛에
가서 눈호강을 맘껏 했다는..ㅋㅋㅋ 대충 이정도의 일정을 보냈습니다.
예전 같으면 멋지게 후기를 썼을 텐데..^^; 그럼, 사진으로 구경하세요.



가족 마일리지를 합산해서 왕복 티켓을 구입했습니다



가방을 잘 꾸려놓고..^^



3월 30일에 출발해서 3월 30일에 도착..ㅋㅋㅋ



민박집이 있는 밴쿠버 29번가 역..여행 내내 정말 많이 들락거렸네요



무인으로 운행되는 스카이 트레인



첫날 도착해서 다운타운에 나가서 늦은 점심을 먹고
민박집에 와서 딸아이에게 갖고간 풀무원 떡볶이로
떡볶이를 만들어 줬는데 민박집 쥔아주머니가 엄청
맛있어하는 것 같기에 나눠드렸더니 좋아하시더군요



3월 31일부터 4월 1일까지 시애틀 1박 2일



기념품샵



시애틀 유람선





날씨가 얼마나 좋았는지 모릅니다





유람선 타고 한 시간 코스로 돌아보는 시애틀 관광





저 멀리 축구장과 야구장이 보이네요





유람선에서 제법 한참 걸어서 야구장 도착





아들넘 선물로 후드짚업을 하나 샀는데 아주 좋아라 하더군요







퍼블릭 마켓..우리나라 가락시장이나 남대문시장과 같은 곳









마켓 바로 앞에 있는 스타벅스 1호점..여기에서만 판다는 머그잔과
텀블러가 아주 인기가 있습니다..저도 물론 몇 개 샀습니다..ㅎㅎㅎ







야경을 보러 스페이스 니들에 올라갔습니다







하룻밤을 묵은 컴포트 인..호텔 못지 않게 좋더군요



완전 탐나던 와플기계..2분만에 맛난 와플이 뚝딱



보잉사



고속도로에서 바라본 세이프코 필드



그 유명하다는 시애틀 아울렛입니다



아울렛에서 제일 사람이 많은 코치매장



정말 사람이 많은 코치매장..그런데 아무리 봐도 가방이 예쁜줄
모르겠더라구요..아울렛용이라서 그런지 다소 허접해 보였구요



저희는 게스 매장에서 가방을 두 개 샀는데 앗~!! 정말 가격 저렴하고
예쁘답니다..게스 가방, 밴쿠버에서 보니 생각 이상으로 비싸더라구요
그외 화장품하고 남편의 아웃터와 아들넘 셔츠..이 정도 사고 왔습니다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벤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0.29 00:34

    벤쿠버 공항 밴 778-862-3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