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0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미스터 깡'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16 Mr. 깡의 만루포에 환호했던 두산 갈매기의 잠실직관 (2)

5월 15일, 잠실에서 열린 엘쥐와 롯데 경기를 직관하고 왔습니다.
베어스 골수팬이지만 롯데 자이언츠 강민호 포수클럽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데 단관이 열렸거든요..ㅎㅎ 정작, 베어스 선수들의
클럽이나 동호회는 가입된 곳이 한 군데도 없는 이상한?? 팬입죠.

 

그럼에도 불구하고..강포 클럽에 가입을 한 까닭은 당연히 강포가
좋아서..^^; 입단 이후 한결같이 응원하고 있는 나름 열렬팬이라는
그런 까닭에 세컨드 팀을 꼽으라고 한다면 '롯데 자이언츠'입니다.
오후 3시 30분이 약간 지나 야구장에 도착했는데 표가 매진됐다는
방송이 계속 나오더군요..그만큼 야구 보기에 딱 좋은 날이었네요.

 

가르시아 선수의 홈런을 시작으로 홍성흔 선수의 홈런으로 두 점의
점수를 냈던 자이언츠..5회 초, 강민호 선수의 만루홈런으로 승부는
이미 결정지어졌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거기에, 우왕좌왕~ 손발이
안 맞았던 엘쥐의 수비수들..4회까지 단 한 개의 안타도 쳐내지 못한
무기력한 공격은 제 3자로 보자면 정말 안타까웠던 모습이었습니다.
특히, 박종훈 감독님을 좋아하는 저로서는 그 안타까움이 더 컸구요.

 

어쨌든, 평소 늘 보던 울 팀 경기가 아닌 다른 두 팀의 경기를 봤는데
물론 아주 재미있었습니다..울 베어스도 승리를 했다니 기쁨이 두 배
일요일 경기에서도 두 팀, 재미있는 대결을 펼쳐주시길 바랍니다..^^



이대호 선수..아내분도 야구장에 오셨더군요





아직 내 인기가 죽지 않았다면서 팬들에게
받은 선물을 보여주며 좋아라 하던 강포..ㅎ







김민성 선수





예쁜 사랑 하세요..^^



스승의 날을 맞아 감독에게 꽃다발을 전하는 엘쥐 선수단
에휴~ 꽃다발 보다도 승리를 선물했더라면 더 좋았을 텐데



ㅎㅎㅎㅎㅎ





우리 오늘 잘 하자..다짐하며 꼭 잡은 손



가르시아 선수, 감독으로부터 특타를 받았다죠..??



친구야, 홈런 한 개만..^^





영화배우 김하늘 씨의 시구
사직에서도 시구를 했던 것으로 아는데 그때도
홈팀인 롯데가 패했던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아~~ 네..^^





역시 응원이라면 두말할 나위가 없죠





단관하는 강포클럽, 단관한 보람이 있었습니다











보이는 전광판에서 엘쥐가 두 점을 더 보탰습니다만 결과는 이미





인터뷰하는 장원준 투수





선발 배터리가 다 인터뷰를 했던 날이었죠



너무 예쁜 모습..방송국에서도 막 찍어가더라구요..^^



경기 후 즐거운 저녁식사를 마치고 집으로 가기 전에..^^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5.16 10:50

    아,, 저 수건 들고계신분들 중 한명이셨군요 ㅎㅎ
    어제 티비에 몇번 잡히시던데.
    특히 강민호 만루홈런 쳤을때 ㅎㅎㅎ

  2. 희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5.16 23:24

    마지막 사진..잘~나왔네용...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