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저는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에서만 쭉 살아온..도시여자입니다..ㅋ 하지만 뭐 제가 살고있는

이 서울이라는 곳이..지금처럼 눈부시게 발전된 모습을 보인 것이..오래된 것은 아니랍니다.

나름 자연과 벗하면서 자랐다고 생각했는데 배추와 무를 키우다보니 아는 것이 없더라구요.

 

배추가 좀 커지자마자 어디에서 본 것은 있어서 끈으로 턱 묶어놓고 보기 좋다..그랬었는데

헉~!! 속이 차기 전에 그렇게 묶어주면 안 된다고 하더군요..여기저기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역시나 안 되는 것이었어요..ㅠㅠ 근데 농촌사람인 남편도 전혀 모르고 있었더군요..ㅋㅋㅋ

 

일주일 만에 묶었던 끈을 풀어주고 나니 확실히 배추가 쑥쑥 자라는 것이 눈에 보였습니다.

아, 그런데 배추에는 벌레가 많이 생긴다고 하더니 정말 구멍이 숭숭숭..배추벌레가 있기는

한 것 같은데 또 잘 보이지도 않고..그래서 또 검색을 해보니 '제충국'이라는 친환경 제품이

있어서 그것을 구입해서 뿌려줬습니다..암튼, 손바닥 만한 텃밭 하나 키우면서 이거 참..^^;

 

아래 사진들은..지난 9월 9일부터 9월 16일..오늘까지의 배추와 무의 모습을 담은 것입니다.

 

 

멋모르고 묶어놨던 끈을 다시 풀어놨어요..^^

 

 

 

 

무는 정말 잘 크더군요

 

 

구멍 숭숭숭..ㅠㅠ

 

 

 

발효액인 EM을 희석해서 뿌려주는 남편

 

 

노을은 어디에서 봐도 멋져요..^^

 

 

 

↑ 여기까지 9월 9일에 찍은 텃밭 모습입니다..^^

 

 

며칠 지나지도 않았는데 더 쑥 커버린 무

 

 

속잎이 계속 나오는 게 보이죠..??

 

 

 

 

↑ 여기까지는 9월 12일에 찍은 사진

 

 

 

탐스러운 무

 

 

 

구멍 송송..ㅠㅠ

 

 

저기 저 벌레를 보고 친환경이라 좋구나..하고 왔는데 찾아보니 배추를 다 갉아먹는 벌레..ㅠ

 

 

무잎을 말끔하게 따줬습니다..그래야 무잎으로 갈 영양분이 무로 간다고 하더라구요..^^

 

 

 

바로 옆에 있는 텃밭주인이 오랫동안 방치를 해놨기에 대신 사용해도 되는지 물어봤더니

그렇게 하라고 하기에 바로 대파모종을 심고 파씨와 시래기무씨는 각각 심었습니다..ㅎㅎ

 

 

땅부자 야구부인..^^

 

 

무청을 말리는 중

 

 

↑ 바로 위 사진까지는 9월 14일에 찍은 사진이구요..ㅋ

 

 

며칠 사이에 배춧잎에 구멍이 더 숭숭숭~~

 

 

벌레가 저기 안쪽까지 갉아먹으면 안 되는데..ㅠㅠ

 

 

무는 이틀 사이에 더 컸어요..^^

 

 

 

헉~!! 이틀 전에 뿌린 시래기무씨가 이렇게 새싹을 키웠네요..?? ㅎㅎㅎ

 

 

 

친환경 제품인 제충국을 구입해서 배추와 무에 칙칙 뿌려줬습니다

 

 

↑ 오늘, 9월 16일에 찍은 사진입니다..^^

 

 

배추와 무의 이파리를 따서 말렸다가 시래기를 만들어 봤어요..이건 반나절 말린 거

 

 

이건 사흘 정도 말린 거..^^

 

 

시래기를 데쳐놓은 것인데 제법 괜찮지요..??

 

 

된장찌개를 끓였습니다..^^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몽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9.20 11:40

    앙 잘키우고 있네요,벌레없이 키우긴 힘든거죠 ㅋ 특히 파는상품은요.전 시골서 자라온 여자 ㅋㅋ

요즘 밤늦게 동계올림픽을 보느라 정신없는 분들이 많을 텐데 다들 건강에 신경 쓰셔야죠..??
내일은 정월 대보름이자 밸런타인데이입니다..또한 안중근 의사가 사형을 선고받은 날이기도
합니다..셋 중에 어느 것에 가장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좋을지는 각자 맘대로 하십시오..ㅋ

정월 대보름은 음력 정월 그러니까 음력 1월에 맞이하는 보름(15일)날을 말합니다..이 정월에
맞이하는 보름날이..예전, 우리 선조들에게는 매우 큰 명절이었다는데..요즘은 그냥 지나가는
명절인 듯 보입니다..그래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오곡밥과 나물을 먹고..귀밝이술을 마시고
부럼을 깨며..한 해 동안의 안녕과 건강을 기원하죠..그래서 저도..정월 대보름을 하루 앞두고
오곡밥과 아홉 가지 나물을 만들어 봤습니다..올해도 다들 건강하시길 진심으로 바랄게요..^^



찹쌀에 기장, 수수, 차조, 서리태, 팥, 울타리콩이 한묶음으로 돼있는 한살림 오곡밥 셋트



이렇습니다..^^



기장과 수수와 조는 다 합하면 됩니다



물에 몇 번 씻은 후 조리질



찹쌀을 씻은 후 물에 담가서 불립니다



팥은 물에 한참 담가놔도 잘 불려지지 않으므로 반드시 끓는 물에 삶아줘야 합니다



대충 삶아진 팥..아주 무르게 삶지 않아도 됩니다





저는 씻어놓은 오곡밥 재료(바로 위 사진)에 흑미와 쥐눈이콩을 같이 넣었어요



오곡밥에 넣을 물은 소금간을 약간 하는 것이 좋습니다..그래야 밥맛이 더 좋다는..^^



마른 가지와 마른 호박은 물에 담가놓고



일반적으로 정월 대보름에 먹는 나물은 여러가지 다양한 마른 나물로 만들어 먹는데 아무래도
마른 나물은 불리고 데치고 손이 많이 가는지라..그냥 뭐 좋아하는 나물로 알아서 만들면 돼요



시금치 데치는 중



나물에 들어가는 기름은 참기름 보다 들기름을 사용하는 것이 더 맛납니다..^^



도라지입니다..저는 나물을 볶을 때 소금과 파 이외에는 넣는 양념이 없습니다..다진 마늘을
넣어도 되지만 저는 나물 고유의 맛을 그대로 느끼고 싶어서 향이 강한 마늘을 사용 안 해요



취나물



가지나물



느타리버섯



무나물..볶기 전에 소금에 살짝 절였다가 물기를 짜낸 후 볶으면 됩니다..달달하니 맛나다는



무시래기



나물을 볶는 사이 오곡밥이 다 됐습니다~!!



김이 한소큼 나가게 주걱으로 잘 저어줘야 밥이 더 맛나다는 거, 다들 아시죠..??



어떻게 하다보니 무려 아홉 가지 나물을 대충 다 만들었음..ㅋㅋㅋㅋㅋㅋ









쇠고기 무국을 끓일까..된장국을 끓일까..고민(?)하다가 된장국을 끓였네요



쇠고기 양지에 무시래기와 시금치 그리고 두부가 들어간 된장국



팔팔팔~~~



짜쟌~!! 오곡밥과 나물로 차려낸 정월 대보름 밥상입니다..아 그런데 같이 먹을 사람들이
하필 회식에 저녁약속이 있어 다 늦는다는..ㅠㅠ 그래서 이렇게 혼자 저녁을 먹게 됩니다





아홉 가지 맞음..^^



윤기가 좌르륵 흐르는 오곡밥..ㅋ



내가 만들었지만 참 맛나네요..ㅋㅋㅋㅋㅋㅋㅋ



부른 배를 두드리며 '별에서 온 그대'를 봅니다



내가 넘넘 좋아하는 두 사람..^^





딸내미가 제작(?)한 모둠 초콜릿컵과 내가 700원 주고 산 마켓오 빨간리본 달린 초콜릿..ㅋㅋ



글을 올린 것은 대보름 전날이지만..2014년 정월 대보름에 찍은 보름달 사진 몇 장 올립니다
앞베란다에서 찍은 사진인데..혹시나 보름달을 못 보신 분들, 이 사진을 보며..소원을 비세요





멋지죠..?? 나뭇가지 뒤에 숨어있는 보름달..ㅋ

 


맛(?)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에 있는 손가락 추천 꾹..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2.18 19:08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