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2023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문재인이 만드는 우리나라는 어떤 모습일까..분명 화려한 색깔로 멋내지 않고 느끼는 그대로
조금은 서투르지만 하나씩 하나씩 소박하고 솔직하고 정성스럽게 색칠하셨을 게 분명합니다.
그렇게 문재인이 만들어내는 나라의 '국민'이 되고 싶었는데..공주의 '백성'이 되고 말았네요.


문재인이라는 사람이 당선 안 되는 나라..그러나 독재자의 딸은 아무렇지도 않게 당선이 되는
나라..그런 나라에 살고있다는 것이 참으로 먹먹하고 슬픈 요 며칠이었습니다..한쪽 구석에서
홀로 푸르게 외로운 섬처럼 놓인 호남지역을 보고 울고 길들여진 삶이 무엇인지 모른 체 평생
살아온 분들에게 분노하고..인도네시아에서 40시간 달려 투표하신 분이 애처로워 울었습니다.


저는 전형적인 386 세대입니다..1964년생에 83학번 그리고 충청도가 고향인 부모를 두고 있고
서울에서 태어나 서초구와 송파구에서 지금까지 35년을 살고 있습니다..많은 386이 변절(?)을
했으나 다행인지 불행인지 아직까지 그 시절의 신념을 간직하고 있는 사람입니다..학교신문사
기자로 활동했고 말 많고 탈 많던 80년대 그 때 밥보다 최루탄을 더 많이 먹었던 것 같네요..ㅠ

박정희 유신독재 체제에서 15년..전두환, 노태우 군사정권에서 13년..그렇게 30년 가까이 지낸
불행의 아이콘 386 세대..잠시 쉬어가는 듯 싶다가..5년 전 다시 시작된 불행이..이번 대선에서
정점을 이루고 말았네요..ㅠ 도저히 생각하기 싫은 암담한 현실..독재자의 딸 다시 청와대..-.-

랄프 월도 에머슨은 '무엇이 성공인가'라는 詩에서 자신이 태어나기 전보다 세상을 조금이라도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어 놓고 떠나는 것이..진정한 성공이라고 했습니다..분명, 제가 태어나기
전보다는 지금이 훨씬 살기 좋은 곳으로 변했구요..앞으로도 더 좋아질 것입니다..그러나, 정말
지금이 훨씬 좋은 세상이 된 걸까요..?? 사람은 누구나..자신이 선택하지 않은 것에 절망합니다.
저는 지금 절망합니다..그러나, 사노라면 언젠가는..제가 꿈꾸는 그날이 다시 찾아오겠지요..??

문재인 후보님..정말 고생 많이 하셨어요..님과 함께 했던 행복!한 시간, 늘 기억하겠습니다..^^







지난 주에 부재자투표를 했던 아들내미..그 기사가 나왔더라구요..사진에는 없지만 인증샷..ㅋ



나머지 울 가족 셋의 투표인증샷



ㅠㅠ

 



나도 미안..ㅠㅠ





결국은 역사를 겪어보면 똑바로 가지는 않는다
지그재그로 가고 때로는 잠시 거꾸로 가기도 한다
그러나 크게 보고 길게 보면 늘 앞으로 발전해간다

다들 아는 선배님께서 '강물은 굽이굽이 꼬불꼬불 흘러도
끝내는 결코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고 말씀하셨다

우리의 역사발전, 우리가 결코 포기할 수 없는 바다를 꿈꾸면서
끝맺음 하겠다 (문재인 후보의 시민캠프 해단식 마무리 발언)

 



나처럼 절망하고 있지만 그날을 꿈꾸는 사람..아래 손가락 추천 꾹..아래아래 광고도 꾹..ㅠㅠ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