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여행 이틀째 라고 하기에는 뭐 첫날에 도착해서 달리 한 것이 없는지라..ㅎ 암튼 날이 밝았고

둘째날이 되었습니다..이날은 그랜드캐년 웨스트림 투어가 예약돼 있는 날인지라..아침 일찍

호텔을 나섰습니다..라스베가스 여행을 오면 보통 많이 하는 것이 바로 그랜드캐년 투어인데

저희는 오가는 시간이 많이 소요가 되는 사우스림이 아닌 웨스트림 투어를 신청했습니다..^^

 

사우스림은 국립공원이라서 입장료가 저렴하고 그 규모도 아주 웅장하다고 하는데 15시간이

넘는 투어 시간이 단점이고..웨스트림은 인디언의 사유지라 입장료가 비싼 편이지만..투어의

시간이 적당하다고 합니다..물론 웅장한 맛이 사우스림에 비해 떨어진다는 것이..단점이라면

단점인데..어디를 가도 후회하지 않을 경관이라고 하니..여긴들 어떠하고 저긴들 어떠하리요.

 

사우스림이 좋다..웨스트림이 낫다..등등~ 정말 많은 글을 봤는데요 결정은 전적으로 자신이

하는 것..저는 다른 여행 일정도 고려를 해서 무리가 안 가는 웨스트림을 신청하게 된 것이죠.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한다는 그랜드캐년..?? 꼭 안 가봐도 된다고 보지만 잘 다녀왔구만요..ㅋ

투어는 여행을 떠나기 전에 라스베가스 현지 한인여행사에 신청을 했는데 만족스러웠습니다.

 

 

그랜드캐년을 가는 곳에 있는 후버댐..이 후버댐이 죽기 전에 봐야 할 세계 역사 유적의

하나라는데..아, 죽기 전에 가봐야 할 곳도 많고 봐야할 것도 많고..^^; 암튼 콜로라도강

유역으로 만든 다목적댐인 후버댐..영화 트랜스포머의 기지로 유명한 곳이기도 합니다

 

 

 

이곳도 가뭄이 심해서 물이 예전같지 않다고 하는데 멋지긴 하더라구요..^^

 

 

인터넷으로 알아보고 라스베가스 현지 여행사의 카페에 가입해서 그랜드캐년 투어를

신청했습니다..네 팀 열두 명이 함께 했는데 울 가족만 빼고 나머지 분들은 모두 미국

여기저기(뉴욕시, 유타주, 미주리주)에서 여행을 온..재미교포들이었다는 것..ㅎㅎㅎ

 

덧, 현지여행사 물어보시는 분들이 계셔서 주소 올려요 (http://hanmilasvegas.com/)

 

 

 

뭐지..?? 이 지극히 촌스러움의 극치는..?? - 그랜드캐년 가는 길, 휴게소에서

 

 

 

하늘색 좀 보세요..하늘만 보는 것으로도 마음이 막 맑아지는..ㅋ

 

 

소나무의 일종인가 했는데 이게 조슈아 나무라고 합니다..여호수와 나무라고도 한다고

 

 

조슈아 나무가 가득한 애리조나주

 

 

 

 

 

언제 또 오겠냐고..열심히 인증샷..ㅋ

 

 

드디어 웨스트림 인디언 자치구역에 도착했습니다

 

 

 

이게 마그넷인데 진짜 선인장이..ㅋㅋㅋ

 

 

기념 마그넷 하나 구입

 

 

웨스트림으로 가기 전에 인디언 자치구역에 있는 식당에 가서 점심식사를 하게 됩니다

 

 

 

폭립이나 닭고기 중에서 하나 고르고 파스타나 샐러드나 빈 중에서 하나 고르면 된대요

 

 

 

대충 이렇게 식사가 제공되는데 썩 나쁘지 않습니다..soso

 

 

남자화장실

 

 

여자화장실..ㅋ

 

 

곰돌이도 마음이 상쾌할 듯..^^

 

 

 

풍경이 그냥 화보

 

 

웨스트림 이글 포인트 도착

 

 

 

날씨가 엄청 덥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무덥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멋있죠..?? 여기는 웨스트림 구아노 포인트입니다

 

 

 

 

이런 분들 많음..ㅋ

 

 

사진이 좀 작지만..암튼 잘 나왔습니다..ㅋ

 

 

남자들 둘 다 바위 끝에 못 가고..내가 맨 끝에 섬..ㅋㅋㅋㅋㅋㅋㅋㅋ

 

 

바위 위에 서보라고 했더니 절대 그렇게 못 한다고..ㅋㅋㅋㅋㅋ

 

 

저는 뭐 당당하게..자신있게..ㅋㅋㅋㅋㅋㅋㅋㅋ

 

 

보이시는지 모르겠지만 제 손에는 곰돌이가 있습니다..ㅎㅎㅎㅎㅎ

 

 

 

까마득한 것이 무섭게 보이지만 쟤가 무서운 곳에 앉을리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웨스트림에는 두 가지 포인트가 있는데 한 곳이 이글 포인트..한 곳이 구아노 포인트

 

 

 

구름이 정말..구름만 봐도 좋은 곳입니다

 

 

 

오전 8시에 출발했는데 오후 5시쯤에 라스베가스에 도착했어요..힘들진 않았구요..^^

 

 

둘째날 저녁은 시저스 팰리스 호텔의 바카날 뷔페입니다..사람이 많아서 한 시간 정도 대기

 

 

대기하는 시간에 이런저런 게임 즐기기

 

 

 

미국은 이렇게 카지노 안에서 사진 찍어도 별말 안 해요..ㅎ

 

 

 

드디어 뷔페 식당 입장..라스베가스는 호텔 뷔페가 유명하다고들 하더라구요..그중에서

이 시저스 호텔의 바카날 뷔페가 유명하다나 뭐라나 해서 기대를 아주 많이 했습니다만

음~ 뭣때문에 유명한지는 모르겠으나 절대 기대는 하지 말라는 것이 제 의견입니다..-.-

 

 

대게..뭐 냉동 게다리를 그냥 차가운 채로 놓아두거나 뜨거운 물에 한 번 데쳐주거나

하는데..그냥저냥 그렇습니다..그래도 게다리를 많이 먹으면..손해는 아니겠지요..??

 

 

개인적으로 저는 이 중국딤섬..찐빵이 제일 나았던 것 같아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코스트코 피자와 같은..-.-

 

 

 

 

육류는 뭔가 부담감이..........

 

 

 

 

 

 

 

 

 

 

미국의 팁문화..저는 부담스럽더군요..걍 같이 다 받으라고..-.-

 

 

저녁식사를 하고 주변 호텔을 돌아보기로

 

 

 

여긴 베네시안 호텔

 

 

더운데 저걸 보니 더 더움..-.-

 

 

 

월그린(Walgreens) 안에 있는 맥주 저장소

 

 

온갖 다양한 맥주 가득

 

 

 

 

산 것은 별로 없은..ㅋㅋㅋㅋㅋㅋ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공감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망고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6.18 20:15

    저희도 7월 5일에 미서부를 가는데 햇빛이 뜨겁다하여 양산을 쓰고 싶은데
    양산을 쓰면 웃음거리 된다고하던데 괜찮은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