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2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평소 결혼에 대한 제 생각을 말씀드리자면 모든 사람이 결혼이라는 것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여기지는

않습니다..그래서, 소위 혼기가 꽉 찬 사람들에게 결혼 언제 하느냐..왜 안 하느냐..그런 관심성 멘트도

삼가하고 있구요..하늘이 정해준 이치라는 것이 세상 모든 이에게 다 같을 수는 분명히 없으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딸아이의 결혼식을 끝내고 보니 부모로서 의무를 했다는 안도감(?)이 드는 것은

어쩔 수가 없네요..ㅎㅎㅎ 이런 것을 두고 '모순(防牌)'이라고 말하는 것이겠지요..?? 어쨌든 딸아이의

혼사 잘 치뤘구요..그리고 다행히 울 김현수 선수가 볼티모어 25인에 들었네요..아름다운 봄입니다..ㅋ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