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72020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누구나 밤 사이에 내린 첫눈을 보고 탄성을 내지른
기억이 있을 것이다. "와~ 눈 왔다~!! 일어나~!!" 
식구들 중에 먼저 일어난 누군가가 그렇게 소리 치면 
잠옷 바람으로 벌떡 일어나 창 밖을 내다보다가 가슴 
벅찬 감동에 파르르 몸을 떤 기억이 있을 것이다. 


밤 사이에 한껏 내려 나뭇가지마다 소복소복 눈꽃을 
피우고 있는 함박눈을 보며 '올해 첫눈이야! 첫눈이 내렸어!' 
하고 중얼거리면서, 첫눈 오는 날 만나자고 약속한 이의 
모습부터 먼저 떠올린 기억쯤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사람들은 왜 첫눈이 오면 만나자고 약속을 하는 것일까 
사람들은 왜 첫눈이 오면 그렇게들 기뻐하는 것일까 
왜 첫눈이 오는 날 누군가를 만나고 싶어하는 것일까 
도대체 왜 그런 것일까 


아마 그건 서로 사랑하는 사람들만이 첫눈이 오기를 
기다리기 때문일 것이다. 첫눈과 같은 세상이 두 사람 
사이에 늘 도래하기를 희망하기 때문일 것이다. 


나도 한때 그런 약속을 한 적이 있다. 첫눈이 오는 날 
돌다방에서 만나자고, 첫눈이 오면 하루 종일이라도 
기다려서 꼭 만나야 한다고 약속을 한 적이 있다. 




그리고 하루 종일 기다렸다가 첫눈이 내린
밤거리를 
밤늦게까지 팔짱을 끼고 걸어본 적이 있다. 
너무 많이 걸어 배가 고프면 눈 내린 거리에 
카바이드불을 밝히고 하나의 풍경이 되어 서 있는 
군밤장수한테 다가가 군밤을 사 먹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은 그런 약속을 할 사람이 없다. 
그런 약속이 없어지면서부터 나는 늙기 시작했다. 
약속은 없지만 지금도 첫눈이 오면 누구를 만나고 
싶어 서성거린다.

첫눈은 첫사랑과 같은 것인가..... 
다시 첫눈이 오는 날 만날 약속을 할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 
첫눈이 오는 날 만나고 싶은 사람이 단 한 사람만 있으면 좋겠다. 


세상에 눈이 내린다는 것과, 사람들이 눈 내린 거리를 
걸을 수 있다는 것은 그 얼마나 큰 축복인가. 창 밖을 본다. 
거리의 나뭇가지마다 켜켜이 눈이 쌓여있고 하늘은 더욱 푸르다. 


첫눈이 내렸을 때 만나고 싶은 사람, 
그 사람이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다. 


정호승 /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첫눈이 내렸을 때 만나고 싶은 사람,
그 사람이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래요. 


(해마다, 첫눈이 올 때 쯤이면 생각나는 글이랍니다..^^)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