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22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5월이 며칠 안 남았는데도..날씨는 계속 쌀쌀하고..거기에 경기 결과는 이거 참..-.-;
집에 오자마자 경기 기사를 살펴보니 한 이닝 단일팀 투수진 최다 폭투라면서요..??
거기에 투수들이 합작해 한 이닝 최다 폭투를 기록한 것은 울 베어스가 최초이고..ㅠ

한 점도 못 낸 것도 억울한데..별로 보고싶지 않은 모습들만 모아모아 보고왔습니다.
물론, 감독님 500승 기념식은 제외하구요..다시 한 번 감독님의 500승 축하드립니다.
만루찬스마다 제대로 공격 한 번 못 하고 하고 폭투와 병살에 상대팀에게 두 자리의

점수를 내주며 시즌 세 번째 영봉패..5연승 이후, 잠시 숨을 고르는 경기였을 거라고
생각하려 해도 이건 아니잖습니까..?? 이번 주 6연전이 얼마나 중요한지는 누구든지
알고있을 텐데 말입니다..오늘 이 굴욕적인 경기를 내일은 꼭 잊을 수 있길 바라면서



베어스 텀블러..선물 주시면 대환영..?? ㅋ



오늘 경기의 캐스터는 sbs 박찬민 아나운서..그런데 요즘들어 공중파 아나운서들이
스포츠 중계에 자주 투입이 되는데 이게 좋은 현상일까요..?? 만만한 게 아닌데..-.-





싸구려 커피를 마신다..??







다 가려버릴 테야





중국에서 공부중인 한석준 아나운서, 잠시 짬을 내셨나요..??







후배를 위해 오랜시간 공을 던져주던 두목곰



오재원 선수 팬클럽에서 오재원 선수의 데뷔 후 첫 홈런과 2호 홈런을 축하하는 의미로





축하드립니다~!! - 그런데 달성 기념 기상식은 뭐라죠..??













한채영 씨가 야구장에 왔네요..근데 이분이 오셔서 승리를 했던 기억이 거의 없는 듯







지고있으니 경기가 참 재미가 없고 줌 놀이를 했습니다
제 카메라는 똑딱이인데 광학 35배 줌이 된답니다..ㅎㅎ
아래 사진속의 신한카드의 '신'이 정말 크게 보이죠..??





올라온 기사를 보니 왼쪽에 계신 분이 남편분이라고



타선의 지원을 못 받은 불쌍한 써니..ㅠㅠ



환하게 웃는 두분..^^



기타리스트 손무현 씨도 야구장에..어느 팀 팬인지는 모르겠구요





루키 이현호 투수가 잠시 올라왔었는데 결과는 그다지..^^;



프로데뷔 후 첫 홈런을 치고 들어오는 강명구 선수



저 스코어에서 한 점을 더 내줬답니다..아흑~





오늘 경기의 MVP는 선발로 나온 삼성의 차우찬 투수



울적한 마음으로 집에 오니 이벤트 당첨된 책이 와있네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톡 까놓고 아주 제대로 졌습니다..흔히 大敗라고 하죠.
인터넷에서는 떡실신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하구요..-.-
베어스 중심타선이 때려낸 안타는 고작 1개, 타점 無
자이언츠 중심타선의 안타는 4개였고 타점은 여섯 점


안타수는 베어스가 6개, 자이언츠 12개로 겨우(?) 6개
차이 밖에 안 났지만 점수는 무려 12점이나 차이났네요.
9개의 볼넷을 내주고 3개의 홈런으로 6점을 내줬으니
점수차이가 난 것에 대해 이해하시리라 생각합니다.


투수들도 제대로 한 것이 없다..라고 말씀을 하신다면
뭐 그것도 맞는 말입니다마는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중심타선이 제 역할을 전혀 못 해준 것이 대패의 더 큰
원인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타자들도 못 하고 투수들도 못 하고 포수수비도 불안한
면을 보였고..세 박자가 다 엇갈렸으니 패배를 한 것은
당연한 것이겠죠..상대팀은 그 세 박자가 다 잘 맞았구요.
진 경기를 다시 돌아보는 것은 그닥 기분이 안 좋은 법,
대충 여기까지..^^;




왜 시즌 중에 전광판 작업을 하는 것인지 맘에 안 드는 서울시..-.-



원근법의 무시



몸풀러 나가는 동주곰의 명령으로
비타민 음료를 만들고 있는 세데뇨



경기 전에 이 사진을 찍으면서 선수들 표정이 다른 날에 비해
영 안 좋네..생각을 했는데 결국 대패를 하고 말았네요..-.-;



시구하러 나가는 그룹 '에이트'의 주희 孃
그 뒤에 보이는 자이언츠 선수들, 특히 가르시아 넘 웃겨요







1회 말 선두타자 고영민 선수의 홈런



이경필 투수..라고 해야하나..?? 암튼 야구장에 왔습니다


클리닝 타임 공연 - 혼성그룹 '에이트(8)'






5.2 이닝을 던지고 내려오는 니코스키 투수


솔비 孃과 한채영 씨가 나란히 야구장에 왔네요





아흑~ 침묵의 3,4번


7회 초, 만루홈런을 때려낸 가르시아 선수


끝까지 다 관람을 하고 돌아가는 두 사람




나가는 길에 만난 두 선수..^^





집에 와서 오늘 구입한 딸내미의 야구입장권 번호를 보니..-.-;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