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소위 스포츠블로거인 제가 음식이나 요리관련 블로거들이 대부분인 모임에 다녀왔습니다.
지난 18일 금요일에 '차이나팩토리 Tasty Club 4기 발대식'이라는 곳에 다녀온 것이죠..^^
생각지도 못 했던 이런 모임에 참석하게 된 이유가 뭐냐면..가족들과 맛난 음식이나 한 번
먹어야지 하고 여기저기 사이트를 살펴보다 차이나팩토리 사이트에 들어갔는데 팝업창이
하나 뜨더라구요..딱 보니까 차이나팩토리 Tasty Club 4기를 모집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Tasty Club이라는 게 있었는지도 몰랐는데 내용을 살펴보니 한 달에 한 번 식사권도 주고
선물도 준다기에 뭐 되면 좋고 안 되면 말자 그렇게 가벼운 마음으로 지원을 했는데 헉~!!
선정이 됐다고 전화가 왔더라구요..ㅎㅎ 물론 식사권을 주고 선물을 주는 것은..다 이유가
있는 법..크게 어렵지 않은 몇 가지 미션이 주어진다고 합니다..일종의 모니터인 셈이지요.

발대식에 가보니..연임 하시는 분이 대부분이고..신규로 선정된 분은 대여섯 명 정도 밖에
안 되더군요..거기에 지원자가 상상할 수도 없을 만큼 많았다고 합니다..또 앞서 말했듯이
음식이나 요리관련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들이 대부분이라 자기소개를 하면서 스포츠쪽
블로거인 제가 왜 뽑혔는지 모르겠다고 하니까 올해부터 다양한 방면으로 선정했다고..^^

알고 보니..빕스가 울 베어스와 제휴하고 있는 것처럼 차이나팩토리도 옆집과 제휴가 되어
있더라구요..암튼 제가 2012년 올 한 해, 차이나팩토리 Tasty Club 4기로 활동하게 됐네요.
그런고로 야구관련 글이 대부분을 차지했던 이곳에 낯선(?) 글이 가끔 올라오게 될 겁니다.
이건 파워블로거들이 공짜협찬을 받고 무조건 홍보하는 것과는 다른..모니터 요원으로서의
활동임을 알려드리면서 어쨌든 맛난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되어 좋은 것임은 틀림없어요..ㅋ



이 팝업창을 보고 지원했지요..ㅎㅎㅎ



차이나팩토리 대치점



음식점 들어가는 게 마치 城에 들어가는 것 같다는





자리에 앉으니 뜨거운 차가 바로 나옵니다





무한으로 먹을 수 있는 딤섬..이것이 바로 차이나팩토리의 매력이죠..^^



유자소스가 향긋한 샐러드 연어 카르파쵸



옆자리, 아이를 델구오신 분이 담아오신 딤섬



쇠고기 안심탕수육..돼지고기를 썩 좋아하지 않는 제게 넘 좋은 탕수육..ㅎㅎㅎ



영양부추 굴튀김인데 제가 굴을 엄청 좋아하잖아요..그래서 맛나게 먹었습니다..^^



다들 빵빵한 dslr로 사진을 찍으시더군요..그런 가운데 저는 똑딱이로 열심히..^^;;



맨끝에 앉아계신 저 분이 CJ에서 나오신 담당자



전복마라탕이라는 것인데 전복이 꼴랑 한 개..그나마 다른 분이 바로 채가셔서 안 보임..ㅠㅠ



우리나라에서는 음식을 먹기 전에 사진을 안 찍으면 음식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겁니다..ㅎㅎㅎ



기대를 많이 했던 굴탕면인데 사진과 너무 다르네요..똑같은 것을 기대하지는 않았지만..쩝~



헉헉헉~ 배가 넘 불렀지만 맛나게 커피를 마셨습니다..이러니 돼지인 거죠..ㅠㅠ



딤섬바에서 딤섬을 계속 먹을 수 있습니다





무료로 발렛파킹을 해주는 차이나팩토리 대치점..3시간이 지나면 추가 주차요금을 징수함요



선물로 받아온 몇 가지



참~ '차이나팩토리'라는 이름 때문에 문득 생각난 곳이 바로 캐나다에 갔을 때 들렀던 음식점
'올드 스파게티 팩토리'라는 곳입니다..캐나다 전역에 걸쳐 유명한 파스타 전문 음식점인데요
저는 밴쿠버에서는 안 가보고 빅토리아에 갔을 때 저녁에 한 번..점심에 한 번 가봤답니다..^^
저녁시간에 갔을 때 정말 오랜 시간 기다려서 먹었는데요..언젠가 또 다시 가볼 수 있겠죠..??





캐나다 빅토리아..페리행 버스터미널 맞은편에 있는 올드 스파게티 펙토리









끝으로 차이나팩토리 이용방법과 가격을 올려드릴게요..(http://www.chinafactory.co.kr)



다 보신 후에는 그냥 가지 마시고 바로 아래에 있는 손가락도 한 번씩 눌러주세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1.25 02:34

    음식들이 다 맛있어 보입니다!!

  2. 포에버두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1.25 13:03

    글쓰는 재주,사진찍는 기술, 좋으신듯요^^저도 배워보고 싶다는... 앞으로 중국요리 ~~맛난 정보 많이 볼수 있겠네요.. ㅎㅎ

  3. 태은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1.25 14:13

    어찌하여 야구부인님은 늘 당첨의 확율이 높으신가요. .부럽습니다. 야구부인님은 행운의 여신인것 같아요.... 올해도 좋은글 많이 올려주세요.. 저 누구냐구요? 팬입니다. ㅋㅋ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2.01.25 17:14 신고

      오호호~ 이번에는 정말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
      정말 세 줄인가 네 줄인가 써냈는데 덜컥 당첨이..^^;;
      건강하시고 늘 행복하시길 바랍니다..ㅎㅎ

  4. 천사미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2.19 18:35

    저도 저기 있네요 ㅋㅋㅋ별사랑님 엄청 반가웠오요^.^
    저~~~ 기억하실런지 모르겠어요^^ 대각선으로 앉았는데 말이죠^^;;

밴쿠버로 왔지만..정작 밴쿠버 구경은 하나도 하지를 못 하고
다른 곳에만 있다가 일곱쨋날이 되어서야 밴쿠버 여기저기를
둘러보기 시작했습니다.


일일패스(1인당 9달러)를 끊어서 돌아다녔는데 정말 뽕발나게
교통수단은 다 이용했으니 본전의 열 배는 뽑은 것 같아요..^^


허니 도넛으로 유명한 딥코브를 시작으로 흔들다리가 볼만했던
린 캐년과 론즈데일 키 마켓과 거리가 제법 아름다운 개스타운,
잉글리쉬 베이와 그랜빌 아일랜드까지 두루두루 열심히 봤어요.


가있는 동안 날씨가 그럭저럭 받쳐줘서 참 다행이었는데 거기에
사는 사람들은..시도 때도 없이 비가 내렸다가 멈췄다 하는 것에
너무 익숙한 듯 싶더군요..변덕스럽긴 하지만 우리나라의 날씨가
사람이 살아가는 데에는 더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답니다..ㅎ


영어권이라서 아무래도 동남아와는 달리..언어에 대한 공포심?
뭐 그런 게 있어야 했을 텐데 아이가 옆에서 잘 보호(?)해 줘서
정말 좋았답니다..ㅋㅋㅋ 제가 나이가 더 들기 전에 유럽여행을
같이 다녀오자고 약속하고 9박 10일의 여행을 마치고 왔습니다.


이제 딸아이는 빅토리아 대학 부설 어학원에서 공부하게 됩니다.
거기 계신 분들이 좋은 곳으로 가서 공부한다고..입을 모아 말을
해서 안심이 됐습니다..남은 시간, 잘 지내고 돌아오길 바라면서



딥 코브에 있는 허니 도넛 가게..전용비행기를 타고와서 사먹을 정도로
맛있다고 했지만 우리나라 시장에서 파는 도넛이 더 맛있다고 생각..ㅎ







엄청 달고 크고..ㅎ







한적한 어촌마을이라는데 한적한 부촌마을이라는 생각이..^^;





린 캐년이라는 계곡에도 다녀왔구요







론즈데일 키 마켓..유명한 시장이라고 합니다







바다를 왔다갔다 하는 시버스(Sea Bus)





카페와 갤러리가 많은 개스타운



증기시계입니다







한식도 한 번 먹어주고..ㅎ





견과류를 담아서 파는 것인줄 알았더니 돌리면 바로 잼이 되더군요..^^



잉글리쉬 베이



이 녀석, 학교에서 초콜릿을 팔아오는 봉사를 하는 것으로 생각했는데
나중에 보니 팔다 남은 초콜릿을 버리고 팔은 돈으로 햄버거와 콜라를
사먹더라구요..웃긴 넘..ㅋㅋㅋ





아주 유명한 그리스 음식점인 스테포..그리스 음식, 점심에 먹었는데
그 다음날까지 배가 부르더라구요..가격도 아주 저렴해서 좋았어요



깔라마리라는 그리스 음식..오징어 튀김이 올라간 볶음밥



무지개 깃발이 있는 곳은 동성연애자들이 사는 곳이라고 하네요







낮에 갔던 개스타운을 밤에 한 번 더





마지막 날, 공항에서..^^









아들과 남편의 문자메시지..^^





처음 리무진을 탔던 잠실 롯데호텔 앞으로 돌아왔어요



아들녀석이 사달라고 했던 씨디인데 우리나라에서는 구하기 힘든, 아니
발매도 안 됐답니다..딱 한 장 남은 거 구해왔는데 어찌나 좋아하는지..^^



여행지에서 마그넷 사오기..아주 재미있습니다



올림픽 마스코트 묵묵이..이 녀석이 제일 인기가 많다고 하더군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베니 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4.24 09:07

    밴쿠버 여행 관광 안내 공항 휘슬러 빅토리아 섬 시애틀 등 밴쿠버 시내에 일일관광 기타 도시 안내 합니다 7 7 8 8 6 2 3 4 8 7 카톡 아이디는 하나된 25입니다 영어로 hanavan25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