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즐거운 성탄절 맞이하고들 계신가요..?? 저는 뭐, 그제나 어제나 오늘이나 별다를 바 없습니다.
오랜 기간 냉담하고 있어 이제는 날나리 가톨릭 신자라는 말조차 하기가 부끄러울 정도인지라
크리스마스를 맞이해도 특별한 감흥이 있을리가..ㅎㅎ 그래도 올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남편과
영화를 보고 왔으니..이 정도면 나름 뭔가 하기는 한 거죠..?? 네, 영화 '변호인'을 보고 왔어요.

원래 무슨무슨 날에 사람 많은 곳을 피하는 성격이라 크리스마스 이브에 영화관을 찾는다거나
새해 첫날 일출을 보러 어디어디를 간다거나 그런 짓(?)을 절대 안 하며 살아왔는데요..올해는
그런 짓을 하고 말았습니다..^^; 해가 바뀌기 전에 '변호인' 이 영화를 꼭 보고 싶은데..별 일도
없는 제가 별 것도 아닌 스케줄을 따져보니..크리스마스 이브에 영화를 안 보면 내년이나 돼야
볼 수 있겠더라구요..그래서 부랴부랴 예매를 하고..영화 관람을 열심히..잘 하고 왔습니다..^^

영화 속 주인공이 누구를 말하는 것인지..알려주지 않아도 찾아보지 않아도..다 알고는 있지만
짐짓 전혀 모르는 사람의 이야기를 보는 듯..머리에서 특정인을 지워놓고 봤다고나 할까요..??
누구의 이야기인지보다 무엇을 이야기하려는지 생각해보자는 평론가의 말에 공감을 했거든요.

하지만 지워놨다고 해도 그게 지워질 리가 만무..^^; 그때와 지금을 비교하면 분명 변한 것들이
많은 것 같은데..왜 블랙홀에서 헤어나지 못 하고 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은 도대체 뭔지..-.-
그를 좋아했든 미워했든 찬성했든 반대했든..유행이라도 좋으니 이 영화 한 번들 보시지요..^^

생각난 김에 책장 구석에서 오랫동안 잠자고 있는 불온서적 '역사란 무엇인가'를 읽어보렵니다.
제 책장을 열심히 잘 뒤져보면 소위 그 불온서적들이 엄청 많은데 저는 종북인 건가요..?? ㅋㅋ



프로야구 출범 이후 KBO에서 올해 처음으로 출시한 크리스마스 기념구입니다..ㅋ



지난 10일, 한정수량으로 판매한 것을 구입했는데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아 올립니다..ㅋ



넘 예쁘죠..?? ㅋㅋㅋ



요즘 제가 완전 빠져버린 마리아쥬 프레르(Mariage Freres)의 마르코 폴로 블랙티입니다





살균거즈로 만든 모슬린 티백..저 티백에서 솔솔 풍겨나오는 향이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







이렇게 해서 서너번 우려마시는데 넘 좋습니다..ㅋ



과일향과 꽃향기가 과하지 않게 솔솔~





우유를 넣으면 밀크티..^^



아이들이 어렸을 때는 산타할아버지 노릇을 많이 하면서 깜짝선물을 전해주곤 했었는데요
이제는 딸아이가 산타가 되어 저와 남편에게 선물을 주는군요..ㅎㅎㅎ 이번 연말에 상여금
두둑하게 받았다며 건네준 이쁜이들..평소에도 알아서 잘 챙겨주는데..ㅋ 암튼 자랑합니다



딸아이가 남편에게도 이 뽀얀 이쁜이를 다섯 장이나 선물했는데요 남편이 저에게 세 장을
줬어요..ㅋㅋㅋ 그래서 졸지에 무려 여덟 장이나 이렇게 챙겼답니다..물론 넘 좋아요..^^;;



남편과 오랫만에 보는 영화인지라 돈을 조금 더 들여서 '스위트 박스'에서 보기로 합니다..ㅋ



집에서 가까운 곳에 영화관이 있다는 것은 참 행복합니다..^^



늘 해봐야지 하다가 말았던 건데..이번에 포토티켓을 한 번 뽑아보기로 합니다



괜찮은가요..??



인터넷 예매를 한 후에 포토티켓 출력으로 설정을 해놓으면 현장에서 저렇게 뽑을 수 있어요



포토티켓 이미지 출처: http://bit.ly/1hCiONL (위) / http://bit.ly/1boCxuL (아래)



요즘 관객몰이중인 영화 '변호인'입니다~!!



아무래도 크리스마스 이브인지라 사람이 많더라구요



영화 시작~!!





영화를 보는 동안 제일 울컥했던 순간..바로 군의관의 등장했을 때..ㅠㅠ

 









영화가 끝난 후 남편이 국밥을 먹고 싶어했으나 걍 감자탕집으로..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에 있는 손가락 추천 꾹..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1.14 20:12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