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22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11월 6일부터 9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대만여행을 다녀왔습니다..작년 11월에 다녀왔으니
이번이 두 번째 대만여행인데요..작년에는 내맘대로 여행이 아닌 패키지 상품으로 둘러봤고
올해는 자유여행을 했다는 것이 다른 점이네요..더불어, 여행 동반자도 작년엔 남편, 이번엔
딸내미였다는 것..ㅎ 다음에는 아들내미가 제대하면 같이 가보는 것을 생각해봐야 할 듯..^^
딸아이와는 이번이 다섯 번째 외국여행인데요..우리 둘만의 여행..언제까지 계속 될까요..??

여행예약은 저희가 떠나고자 하는 날짜에 맞는 항공과 원하는 호텔을 찾아..내일투어를 통해
지난 9월 30일에 했는데 가격도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착하게 견적이 나왔고 특히 호텔은 딱
원하던 곳이었는지라..더 좋았습니다..여행비용은 마지막 후기에 다 정리해서 올려 놓을게요.

대만이 여행지로서 각광을 받은지는 꽤 오래 된 것으로 알고있는데..요즘 들어서 대만을 찾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더 늘었다고 합니다..이는 아무래도 가장 많이 찾던 일본이 방사능 때문에
꺼려지게 되면서 그런 것도 있지만..티비에서 방영된 '꽃보다 할배'의 영향도..큰 것 같습니다.

정말 여기가 한국인지 대만인지 명동인지 시먼딩인지 알 수가 없는 경우가 다반사였네요..^^;
사실 뭐, 전세계 어디를 가든지..유명하다고 알려진 곳에서 우리나라 사람들을 만나는 일이야
흔하고 흔한지라 이런 것이 별스럽지도 않은지가 오래됐지만 말입니다..ㅋㅋ 암튼 됐고..그럼
뭐 그렇게 크게 볼 것은 없지만 딸아이와 다녀왔던 이번 대만 3박 4일 여행기를 올려봅니다~!!



예약을 했던 여행사에서 우편물이 날아왔네요



다양한 여행책자

 



이건 타이완 관광청에서 주는 선물쿠폰인데 여행 마치고 돌아올 때 공항에서 맞바꾸면 돼요



공항버스 편도 탑승권 두 장도 같이 왔어요..^^



호텔 바우처입니다



6일 오전 6시 18분에 공항버스를 탔습니다





케세이 패시픽 항공



비행시간이 두 시간 정도라 기내식 먹고 음악 몇 곡 듣다보면 도착을 합니다





드디어 대만 도착..다시 만나서 반갑다~!!





탑승권을 주고 받은 티켓..115원이니 우리나라 돈으로 4,200원쯤 될 듯





20~30세의 여행자에게 제공되는 유트래블 카드..할인도 받고 기념품도 받을 수 있다네요



이분..'롤러코스터'에 나오던 분..?? 농구선수 박찬숙 씨의 따님..같은 버스에 탔었네요



타오위엔 공항에서 공항버스를 타고 타이페이역 앞에서 하차





다음 날인 7일..스펀, 진과스, 지우펀을 돌아보려고 예약해 놓은 기차표를 미리 찾아놨습니다



달걀 푸딩



이제 MRT을 타고 숙소로 가려고 합니다..'꽃보다 할배'에서는 이곳에서
무척 헤맸는데..뭐 잘 살펴보면 하나도 안 복잡하니..넘 걱정하지 마세요





먼저 이지카드를 구매했는데 우리나라로 말하면 티머니와 같은 것입니다..^^
보증금 100원에 400원을 충전해서 총 500원 들었는데 알맞게 잘 사용했습니다
편의점을 비롯 다양한 곳에서 다 사용할 수 있으니..잘 살펴보시고 충전하세요



대만 MRT의 줄 서는 방법..이게 그냥 무턱대고 길게 서는 것보다 훨씬 낫더군요..^^





타이페이역에서 한 정거장 지나면 시먼역..그 역 6번 출구에서 30초만 걸으면 나오는 울 숙소



객실 둘러보기..ㅋ



대만의 호텔은 대부분 창문이 없는데요 저는 창문이 있는 호텔을 원했는지라 창문이 있는
이 호텔을 찾았고 여기도 다 창문이 있는 게 아니라..조식 포함 시티뷰로 예약을 했습니다







웰컴 펑리수..ㅋ











객실이 깨끗하고 아기자기하고 덧붙여 직원들이 엄청 친절..ㅋ





이 호텔에서 제일 높은 11층..ㅋ



일단 면세점에서 구입한 물건 대충 정리..엄청 무겁기만 하고 비싼 건 없음..^^;;





잘 정리해서 캐리어 하나에 잘 챙겨넣음



시먼역 1번 출구에 있는 시먼홍러우..대만 최초의 극장이래요



시먼역 6번 출구 바로 앞에 있는 시먼딩 거리..우리나라로 말하면 명동과 같은 곳



MRT를 타고 '임가화원'에 가는 중입니다..우리의 첫 번째 방문지



푸중(府中)역에서 내려 3번 출구로 나가서 길건너 저 표지에서 알려주는 지하도를 건너면 됨





지하도에 이렇게 임가화원을 알려주는 이정표가 있어요..^^



교회..?? 교회 맞군요..재밌네요





임가화원은 이름 그대로 '임'씨 성을 가진 사람들이 살던 호화주택..?? 뭐 그런 곳인데 지금은
사람들에게 무료로 개방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고즈넉한 곳..찬찬히 둘러보면 좋은 곳입니다



임가화원 돌아볼 때 비가 오락가락하면서 후텁지근했는데 이때만 빼고 날씨가 내내 좋았네요







오밀조밀..돌아볼 곳이 많은 곳



웨딩촬영중인 예비 부부





ㅋㅋㅋ









웨딩촬영 중인데 그 앞에서는 그러거나 말거나 설명이 한창



저 앞에 보이는 문이 여인의 몸을 따서 만든 것이라나 뭐라나..대충 그런 뜻이었음..^^





석가로 만든 빙과..정말 석가 그대로 얼린 맛이었음..^^



임가화원을 나와 다음 코스는 용산사..푸중역에서 MRT로 네 정거장만 가면 됩니다



작년에는 밤에 왔었는데 이번에는 오후 6시쯤에 갔네요



아직 환한데도 사람은 여전히 많음











소원을 빌면서 집어드는 두 가지 물건



두 개가 다르게 나오면 소원이 이뤄지는 것이라고 합니다..제가 빌었던 소원은..??







용의 수염..용수 맞나..?? 암튼 대단히 정교합니다



용산사에서 길 하나 건너면 바로 야시장임



이 총각이 만든 도넛츠 비스무리한 거..참 맛있더군요..기름이 왕투명..깨끗했음..ㅋㅋㅋ



저녁을 먹기 위해 택시를 타고 찾아간 곳..해패왕이라는 음식점인데요 작년에 한 번 갔었는데
그때는 교통사고가 난 후 여행사에서 위로차원에서 델구간 곳이라 한꺼번에 우르르 갔었지요
이번에 둘이 갔더니 음식점 직원들이 완전 당황..한국사람이 개인적으로 오지않은 곳인 듯..ㅠ
한국말은 커녕 영어도 안 통해서..손짓발짓해서 겨우 주문..ㅋㅋㅋ 그래도 이렇게 찾아온 것이
고마웠던지 막 웃어주고 돈 받고 파는 과일도 특별히 제공해주고 암튼 재미있는 경험이었네요





사쿠라 새우가 올라간 찰밥



특별히 제공받은 후식..ㅋ



저녁식사를 마치고 천천히 걸어서 숙소가 있는 시먼에 도착..거리를 돌아보기로 합니다



우리나라 브랜드의 화장품 가게가 여기저기



스프레이를 이용해 그림을 그리는 아저씨..우리나라에도 있지요



시먼딩 거리에 있는 망고빙수 가게 삼형매





가게 모양새는 뭐 그냥



탈지분유를 넣은 얼음을 갈고있는 아저씨



빙수맛도 뭐 그냥 저냥





낮에 보기만 했던 시먼홍러우에 가봤습니다













까르푸 잠깐 구경하기

 

 

시먼에 있는 까르푸 찾아가는 법을 그림으로 올려드려요..시먼딩역 1번 출구에서 직진이라고

글을 올리는 분들이 있어서 그 잘못된 정보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ㅠ 저도 그렇게

써놓은 글을 저장해 놨다가 첫날 1번 출구에서 쭉 직진하다가 헤맸다는..절대 그렇게 가는 거

아니니 네버 1번 출구에서 직진하지 마세요. 뒤로 돌아서 저렇게 그림처럼 가시면 됩니다..^^

매장이 큰길 옆에 있어서 천천히 걸어도 10분 안 돼요..횡단보도가 있으니 6번에서 1번 갈 때

횡단보도를 이용하면 편리합니다..포토샵 프로그램에서 발그림을 그린 거..이해하시구요..ㅋ

 



시먼역 1번 출구 앞에서 바라본 6번 출구



1번 출구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면 바로 울 호텔..좋다..ㅋ



까르푸에서 사온 석가..이거 정말 맛있음..^^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을 클릭해주세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