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안녕하세요..감독님~!!

저 야구부인인데 아시죠..?? 당연히 아실 거라고 생각해요.
모른다고 하시면 저, 왕삐침할 게 분명하니 혹시나 기억이
잘 안 나셔도 야구부인 잘 안다고 말씀해주세요..^^ 네..??

제가 감독님을 처음 만나게 된 것은 감독이라는 직함이 아닌
오비베어스 김경문 선수였던 1982년이었으니..꼭 30년이네요.
그런데 이상하게도 저는 포수마스크를 쓴 김경문 선수보다는
운전면허 필기시험장에서 만난 김경문 선수가 더 생각납니다.

아마도 제가 말씀드려서 기억하실 텐데..그 별 것도 아닌 것이
뭐랄까, 저와 감독님과의 특별한 인연이라고 늘 생각했습니다.
그때는 야구선수를 흔하게 만날 수 있던 시절이 아니었으니까요.

베어스에서의 선수생활을 거쳐 돌아돌아 코치라는 직함을 달고
다시 오셨을 때 감회가 새로웠던 것이 지금도 또렷이 기억납니다.

그 이후 베어스 감독으로서의 8년..그 8년의 길다면 긴 세월 동안
한 사람의 팬으로서 감독님께 서운하고 실망하고 안타까웠던 점이
한 번도 없었다면 그건 분명 거짓말이겠죠..?? 솔직히 말씀드리면
저는 감독님을 좋아하지도 않고 싫어하지도 않던 딱 중간자였어요.

하지만 감독님으로 인해 즐거웠고 행복했던 시간이 더욱 더 많았고
그 좋은 기억만 생각하면서 감독님을 떠나 보내드리려고 합니다..^^*

아~ 감독님..그런데 말이죠..좀 웃기는 표현일 수도 있겠는데 30년간의
결혼생활이 누군가에 의해 한순간에 와르르~ 무너진 느낌이 드는 것은
저도 어쩔 수 없네요..뭐랄까..강제로 황혼이혼 당하는 그런 느낌..?? ㅠ
제가 아줌마라서 그런지 저런 표현이 생각났는데..제 맘 이해하시죠..??

곰모 때, 제 아들 녀석을 볼 때마다 많이 컸다고 하시던 자상한 감독님
경기 전, 어쩌다 눈이라도 마주치면 모른 척 외면하지 않고 먼저 인사를
해주시던 친근한 감독님..그런 감독님을 잡지 못 하고 떠나 보낼 수밖에
없는 수많은 베어스 팬들..기억해 주시리라 믿으면서 늘 건강하세요..^^



야구장이 아닌 운전면허 필기시험장에서 만났던 오비베어스 김경문 선수




05년 전지훈련지인 일본 오이타에서



팬들의 격려가 담긴 메시지를 바라보시던 감독님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6.14 03:30

    이때까지 몰랐는데...
    종박과 손주장님, 현수 선수, 메시아로 인해 베어스를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전 달감독님이 만드신 야구, 그런 베어스라
    야구에 미쳤었다는 걸 새삼 깨달았습니다.

    감독님이 사퇴하셨다는 기사를 보고 먹먹함에 말이 안 나오고,
    울고 싶은 걸 꾹꾹 눌러 참았는데... 결국 새벽이 되니 참을 수가 없네요.
    기본적으로 베어스가 가장 호감이었지만,
    ' 베어스 팬이야~'를 당당히 말하게 된 건
    달감독님과 함께였기에 지금의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아무리 처참하게 진 게임이어도 나보다 이런 경기를 한 선수들이 더 속상하겠지, 싶었는데
    정말이지 선수들이 너무 원망스럽고 야속하네요.
    팬들을 가장 두려워하시고 위하셨던 감독님을 어찌 잊을까요...
    토종 선발투수 문제나 오기로 보일 정도의 우직한 뚝심,
    우승 앞에서 번번히 좌절한 경험 때문에
    달감독님을 원하지 않는 팬들이 많았다는 거...
    물론 익히 알고 어느 정도 이해는 합니다.
    하지만 우승보다도 미칠만큼 열광할 수 있는 야구,
    허슬두! 로 대표되는 야구를 볼 수 있게 해주셨기에
    때때로 어떤 게임에서는 달감독님을 이해할 수 없고, 답답했던 때도 있지만
    언제나 우리와 함께 하실 거라는 걸 의심하지 않았는데, 정말 속상합니다.
    보내드리더라도 이번 시즌을 마치고,
    김인식 감독님이 한화를 떠나시던 그 모습처럼
    선수들의 큰절을 받으시면서 아쉬움 가득 안고 보내드리길 바랬는데...

    거지같은 프런트는 2008~2010년의 그 2년간 대체 뭘 했답니까?
    2007년은 운이 따르지 않았다 해도
    그 2년은 제대로 된 용병 투수만 있었어도 양상이 달라졌을텐데...
    그랬다면 이렇게 감독님을 떠나보내지 않아도 되었을텐데......

    너무 죄송하고 죄스러운 마음 뿐입니다.
    대체 우승이 뭐라고 이런 두산의 끈끈한 색깔을 만든 감독님을
    이렇게 경우없이 내처야한단 말입니까......
    언젠가 다시, 베어스에 모셔서
    그토록 한이 맺힌 우승을 안겨드릴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지만,
    그러지 않더라도 언제나 감독님을 응원하고 건승하시길 기원할 겁니다.

    달감독님, 정말 고맙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이렇게 보내드려야해서 죄송합니다, 항상 기억하겠습니다......
    올해는 더이상 야구를 볼 자신이 없네요,
    어떤 팀이 우승하든 상관없이 이번 시즌은 그냥 무심하게 살아가렵니다.
    달감독님을 참 많이 좋아했지만, 이렇게나 흠모했는지는 미처 몰랐네요.
    그 분의 야구를 정말 좋아했고, 올림픽에서 그랬던 것처럼
    두산에서도 값진 결실을 맺으실 거라는 걸
    단 한번도 믿어 의심치 않았기에 이렇게 마음이 아프고 쓰린가 봅니다.

    감독님의 믿음을 저버린 모선수를 비롯한 몇몇들은 정말...
    두고두고 용서하기 힘들 것 같네요......
    야구팬으로서, 두산팬으로서 너무 잔인한 2011년입니다.
    아, 달 감독님...
    당신의 이런 비참한 끝은 단 한번도 감히 상상하지 않았는데, 어찌 이리 떠나십니까......

    이제 우리의 달은 서산 너머로 기울어 사라졌네요,
    시간이 지나면 다시 언제 그랬냐는 듯이 경기를 보게 되는 때가 오는 걸까요......

  2. 이명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6.14 08:43

    감사합니다 ^^*

  3. 행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6.14 10:20

    멋진 감독님 모습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렇게까지 슬플줄 몰랐는데ㅜㅜㅜ
    부디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현장에서 뵐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고맙습니다. 감독님!!!

  4. 바그다드까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6.14 10:26

    아.. 괜찮았는데 말이죠.. 그럴수도 있다고.. 이번시즌 끝나면, 떠나실수도 있다고...
    그래서 담담하려고 했는데요...
    연수님 글 보니까, 울컥해지네요..
    우리가 많지 않은 감독님을 겪었고.. 20년남짓, 단 두분의 감독님..
    두분다 위대한 국대감독님이셔서 그런지...
    새삼, 제가 무척 복많은 팬이란 걸 알겠습니다...
    한동안 무척 허전할거 같아요.. ㅠㅠ

  5. 카오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6.14 13:14

    어제는 시원했는데 오늘은 섭섭하네요. 8년이 무섭긴 무섭습니다. 쌓인 정이 너무 많네요. 참....베어스에서 영광을 얻었던 분들의 마지막은 왜 항상 언제나 이 모양일까요.........사진 잘 보았습니다. 올시즌 처음으로 리셋되었으면 좋겠네요.

  6. 곰탱이 동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6.14 13:24

    저도 감독님보다는 김경문선수로서의 모습이 더 많이 기억이 남습니다..
    언제가 베어스와 함께 하실 것만 같았는데..
    이렇게 갑작스러운 이별 소식에 먹먹하기만 합니다..
    "결혼생활 30년 열심히 했는데 황혼이혼 당한 느낌" 이라는 표현이
    정말 딱 들어 맞는 것 같네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