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20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기록이라는 것은 대부분 깨지기 마련이죠..다만 그때가 언제인지 그것을 모를 뿐이지
타이거즈와의 잠실경기에서 연승을 기록하고 있던 베어스..마침내, 오늘 그 대기록이
깨지고 말았습니다..아쉽겠다구요..?? 글쎄요 저는 아쉬운 마음이 없습니다만 선수나
다른 팬들 중에서는 아쉬웠을 분들이 분명 있겠죠..?? 지난 2연전처럼..치열한 경기를
했더라면 분명 아쉬운 마음이 들었겠지만 상대 선발투수에게 완봉패를 당했는데요 뭐

좋은 기회였던 2회 말을 무득점으로 날려버리고..바로 3회 초에 다섯 점이나 내주면서
결과가 이미 기울었던 것 같습니다..아무리 점수를 많이 내줘도..절대 질 것 같지 않은
경기가 있기 마련인데..오늘 경기는 이상하게도 그다지 感이 좋지 않더라구요..올시즌
첫 베어스데이였던 오늘..과연 이것이 무슨무슨 데이 징크스에 해당되는 것일까요..??

지난 두 경기동안 사사구를 무려 스물 다섯개나 내줬던 타이거즈..오늘은 겨우 한 개의
볼넷만 허용하며..탄탄하게 마운드를 운영한 것이..가장 큰 승리의 요인이 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막강 선발투수가 잘 던져주고 타자들도 14개의 안타를 쳐내면서 차곡차곡
점수를 냈으니..당연히 이길 수 밖에요..그에 반해, 울 베어스는 선발 김선우 투수가 좀
그랬고 타자들도 좀 그랬고 수비도 좀 그랬고 결론은 우리가 못 해서 진 거라는 겁니다.
선발투수에게 완투승을 허용하고..영봉패까지 당했다는 것이..제일 아쉬운 경기였네요.





반가워요, 지토상현~!!



뿌용뿌용, 귀여운(?) 표정을 짓고있는 두목곰..ㅋ



위팬에서 베어스데이 유니폼이 새로 나왔습니다





저를 본 게 아니라 카메라 렌즈를 본 것입니다..^^;;



베어스데이 사인회 - 니퍼트 투수와 정수빈 선수







왔다갔다 바쁜 김현수 선수







소줏잔이 아닙니다..커피가 들어있는 컵입니다..근데 저분이 들고있으니 소줏잔으로 보인다는





용 병장과 김 병장







새옷입고 단체사진 찍어요







오늘 시구는 걸그룹 '애프터스쿨'의 맏언니 가희 氏



역시 차도남..한 번도 돌아보질 않더군요









오호~ 저 뒤에 mbc의 허일후 아나운서가 보이네요



1회 초에 참 멋있게 주자를 잡아냈는데



이것을 보면서 막 뭐라뭐라 그러고 있었는데 바로 안타를 때려내더군요



아마도 이것이 좋은 기회를 맞이했던 2회 말인 듯..손창민 씨가 환호하고 있습니다



무려 다섯 점이나





옷 사이즈가 맞는지 좀 봐달라면서 야구점퍼를 입어보고 있는 손창민 씨



비가 내리기 시작합니다









고3인데 이종욱 선수 보러왔다네요



9회 말, 역시 좋은 기회를 맞이했던 순간..환한 표정으로 경기를 지켜보는 손창민 씨



9회 말에도 선발투수가 계속 나왔다는..^^;





손창민 씨, 그 안 좋은 비를 다 맞아가면서 끝까지 경기를 보시네요





베어스와의 잠실경기 13연패 끝~!!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4.11 02:17

    오늘 날씨도, 경기도 암울했는데, 고생하셨습니다. 그나마 빨리 끝나서 천만다행이군요.
    두산은 선발이 너무 약해서 사실 긴 연승을 이어가도 과부하가 생기는지라
    이정도에서 한번 져도 좋다고 생각했어요.
    일단 기아 좌우완 에이스들 상대로 2승 1패이니 성적도 괜찮은 거고요...
    그런데, 영봉패도 기분 별로지만 그것까지 이해한다 쳐도...
    완봉패는 정말 굴욕이네요. 오늘은 질 거라고, 헤맬 거라고 예상은 했지만
    이렇게까지 심할 줄이야-_- 하필 성열 선수가 살아난 경기인데 말이죠, 이놈의 엇박자!
    정말 그제 경기, 태훈 선수까지 다 투입해서 이겨두길 잘했어요ㅠㅠ
    써니는 제발 위기상황에서 한번에 와르르 무너져 털리는 패턴 좀 고쳤으면 좋겠는데, 여지없네요.
    우리 선발 올해도 이래서 어쩐대요......

    오늘 경기의 수확이라면, 성열 선수의 안타와 일취월장한 민익 선수밖에 없네요.
    제발 민익 선수부터 베어스 좌완의 수맥을 끊어주길 바랍니다.
    그리고 거기 빠른 시일 내에 현호 선수도 일조했으면 좋겠어요...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1.04.11 13:36 신고

      그나저나, 올해들어 왜 이렇게 경기시간이
      길어졌는지 모르겠어요..클리닝타임이 다시
      부활했다고 그런 것은 아닐 테고..모든 팀이
      그만큼 승리에 대한 열망이 강한 거겠죠..??

  2. term paper assignmen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4.12 16:24

    It’s very rare that you find the relevant information on the net but your article did provide me the relevant information. I am going to save your URL and will definitely visit the site ag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