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20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오늘 오후 2시부터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2009 CJ 마구마구 프로야구
최우수 선수와 최우수 신인선수 투표 및 부문별 시상식에 다녀왔습니다.
이번에는 야구팬들도 KBO홈페이지을 통해 입장권을 출력받아서 선착순
100명에 한해 참여를 할 수 있었고 케이블 방송으로 생중계도 했답니다.


가장 치열하고 아슬아슬, 가슴을 졸이게 했던 신인상 투표..정말, 손에
땀이 날 정도로 긴장됐던 순간이었답니다..재투표를 할 때 옆쪽에 앉은
기자들에게 '이용찬 선수' 꼭 뽑아달라고 그랬더니 빙그레 웃더라구요.

1차 투표에서는 부재자 투표가 포함이 됐는데 2차에서는 현장에 있는
기자들만 투표를 했고 울 이용찬 투수가 09 신인왕에 선출이 됐습니다.
개인적으로 고창성 투수가 꽤 많은 표를 얻을 것이라고 생각을 했는데
생각외로 적은 득표를 했네요..그래도 다들 고창성 투수의 진가를 분명
잘 알고계시리라 생각을 합니다..^^


MVP 투표는 그냥 확인작업에 불과한 투표였다고 할까..김상현 선수가
압도적인 표를 얻어 최우수 선수가 되었습니다..다들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하셨죠..??

그럼 치열하면서도 화기애애했던 시상식 현장 사진들 즐감하세요..^^





방송 리허설을 마친 김석류 아나



시상식장으로 향하는 선수들





신인상 후보에 오른 고창성 투수



역시 신인상 후보에 오른 홍상삼, 안치홍 그리고 김민성 선수입니다









얼굴이 안 보이지만 이분은 고창성 투수랍니다..^^





최다 세이브 상을 차지한 이용찬 투수



각부분별 수상자들입니다





작년에는 김광현 선수가 가로막더니 올해는 김상현 선수가
자기를 가로막았다고 너스레를 떨고있는 김현수 선수..ㅎㅎ







완전 긴장한 이용찬 투수





역시 안치홍 선수도 긴장했습니다..^^





두 사람 나오게 해서 인터뷰 하고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있는 이용찬 투수









단체사진입니다







나도 신인상 못 받았다..^^;;





09 시즌 최우수 선수와 최우수 신인상입니다









인기만발 김현수 선수



긴장이 풀린 듯 싱글거리면서 인터뷰를 한 이용찬 투수



신인상 트로피입니다







'꿈의 그라운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is is the moment  (5) 2009.11.03
09 시즌 MVP & 신인상 시상식장 직찍입니다..^^  (4) 2009.10.27
고맙습니다..^^  (7) 2009.10.21
서울신문 인터뷰 기사 (10월 16일자)  (4) 2009.10.16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바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28 00:37

    안녕하세요
    매일 구경만하다가
    글처음 남기네요 >.<//
    오늘 이거 생방으로 방송해줬는데.
    야구부인님 잡히셔서 반갑더라구요 ㅎㅎ
    원샷 받으셨는데 ㅋㅋ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28 00:38

    비밀댓글입니다

  3. 토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28 10:42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너무 잘 봤습니다.
    내년엔 기계가 그 중심에 있길 기원합니다. ^^

  4. 우지니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28 16:14

    잘보았습니다.저도 tv로 끝자락만 보았는데 현수선수 아쉽지만 내년엔 꼭 받겠지요.언제나 현장감 있는 사진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