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52020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음~ 결론부터 먼저 말한다면 야구 수 십년 보면서 이런저런 종류의
끝내기 승리경기를 많이 봤지만 이렇게 개운하지 않은 끝내기 승은
처음인 듯 합니다..이것은 오늘, 울 베어스 선수들이 힘겹게 거둬낸
승리를 폄하하려는 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단지 경기에 대한 판정을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심판해야 할 사람들이
제대로 처리를 하지 못 해서 즐거운 야구축제의 마당을 졸지에 분위기
요상한 것으로 만들었다는 게 아쉬울 따름이지요..-.-;


선발투수 홍삼삼 선수가 겨우 1회를 던지고 강판..뒤를 이어 등판한
김성배 투수 역시 1.1이닝을 던지고 내려오고..그렇게 베어스는 무려
8명의 투수를 올려가면서 기필코 승리를 따내겠다는 의지를 보였고,
연장 10회 말, 데뷔 후 첫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쳐낸 박건우 선수와
고영민 선수의 끝내기로 힘겹게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글스 선수들, 정말 열심히 했고 분명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여러 가지로 안 좋게 역전패를 당한 그 기분,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제가 스포츠, 그중에서 특히 야구를 보면서 가장 싫어하는 말 가운데
하나가 오심도 경기의 일부분이다 라는 말입니다..정말 개뼈다귀 같은
말 아닌가요..??


앞으로는 절대 이런 일이 없길 바라면서..그래도 축하는 해야겠죠..??
끝내기를 쳐낸 고영민 선수에게 박수를 보냅니다..또 타격감이 살아난
김현수 선수에게도 박수를..더불어, 데뷔 첫타석에서 첫안타를 때려낸
박건우 선수에게도 축하를 보냅니다..(덧, 홍상삼 투수, 반성하셈~!!)



경기 전에 마주친 박건우 선수
제가 사진을 찍었던 것이 행운의 징조..?? ㅎㅎㅎ



데이트를 즐기는 연인..^^





오늘 두 선수에게 인터뷰 요청이 있었던 듯





산다는 게 그저 즐거운 김현수 선수



김현수 선수, 프로데뷔 이후 처음으로 선발라인업에 1루수로 기용



선발 배터리



이 거만하신 분은 누구일까요..?? 바로 아래 답이 있네요..ㅎ





승리를 부르는 고슨생..??



이 사진, 넘 예뻐서 리본 하나 달아드렸습니다..ㅋㅋㅋ





1루수 김현수



1회 초, 연경흠 선수와 김태균 선수의 홈런이 터졌습니다





홍상삼 투수, 1회 초를 겨우 끝내고 방전돼서 바로 아웃..-.-;



1회 말, 1번 타자 정수빈 선수..초구 솔로홈런~!!







3회 말, 자신의 21호 홈런을 때려낸 김현수 선수



그동안 안타가 없어서 마음 고생했던 현수 선수,
모처럼 웃음이 활짝~~







은근슬쩍 현수 선수의 바지를 잡아당기는 별명 君



10회 말에 입단 후 처음으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선 박건우 선수,
초구를 때려서 안타~!!



건우곰~!! 초구 안타쳤다고 프로야구를 넘 쉽게 보면 안 된다~!!



10회 말, 이종욱 선수의 땅볼을 2루로 송구, 그러나 세잎 판정
이것이 명백한 오심이었다는 것..그러나, 이미 엎지러진 물..-.-
그렇다고 감독님이 올라가서 "건우야, 아웃이다" 하면서 손잡고
내려올 수도 없는 상황이고..쩝~



그리고, 바로 고영민 선수의 루상 주자 싹쓸이 끝내기



한화 강동우 선수, 고영민 선수의 등을 두들겨 주며 들어가고
김현수 선수는 후배 박건우 선수를 꼭 안아주며 기뻐하고..^^



현수 선수, 기분 무지 좋으신가 봅니다..ㅎ





오늘의 수훈선수는 박건우 선수와 고영민 선수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염세달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9.03 09:42

    저는 개인적으로 윗 사진의 강동우 선수처럼 팀을 초월한
    격려를 좋아해요. 물론 싫어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히어로즈의 1루수가 김동주 선수의 2루타때 2루로 백업들어와서는
    김동주 선수의 암가드를 코치대신 받아가는 모습을 보고
    어찌나 감동했는지... ㅎㅎ

    채상병 선수가 타석에 섰을 때 뒷그물 넘어가는 파울을 치고
    그 공을 잡으려고 마스크 벗고 뛰어간 포수를 위해서
    마스크를 집어들고, 흙을 닦아서 상대팀 포수에게 건넸을 때
    어찌나 멋있었는지...


    사진 잘 보고 있습니다. ^^*

  2. hohon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9.03 10:33

    어제 수훈선수인터뷰때 카메라가 관중석을 보여줬는데
    그때 사진찍고 계시는 야구부인을 봤습니다요~^^*
    왠지모를 반가움이..ㅎㅎ
    언제나 잼나게 사진보고있어요~감사합니다~

    두산화이팅!

  3. 자암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9.03 11:47

    오늘 제목이 가슴에 와닿네요

  4. 진성다이어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9.03 12:33 신고

    맞습니다. 어제 이겼어도 별로 기분 좋지 않았어요~~
    아 우리 베어스 밸런스다시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5. tonn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9.03 14:49

    늘 다음 야게에서만 야구부인님 글을 보다가 여기서 보니 새롭네요~^^어제 비록 찜찜하게 이겼지만 그래도 끝까지 포기하지않은 두산곰들의 투혼은 멋졌습니다..오심만 아니었어도 기분 최고 였을텐데..
    늘 야구장에서 직접본것같은 생생한 사진과 글들 잘 보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