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20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요즘 그런 광고가 있죠..당신을 위한 최고의 감탄사 'olleh'
아~ 정말 울 베어스 선수들에게 날릴 수 있는 최고의 감탄사는
과연 어떤 것이 있을까요..?? 세상의 모든 감탄사를 모아모아
베어스 선수들에게 날리고 싶은 밤입니다.


김동주 선수가 쳤던 병살타에도 감탄사를 날리고 싶냐구요..??
그럼요, 날리고 싶답니다..그 병살타가 아니었다면 이 극적인
드라마가 나오지 않았을 테니까요..^^ 기대 이상으로 너무나
잘 던졌던 세데뇨 투수, 물론 5, 6회에 실점을 하긴 했지만
왜 실점을 할 수 밖에 없었는지 아는지라 그 호투가 참으로
아까웠었는데..그래서 오늘 승리가 더더욱 기쁘기만 합니다.


되살아난 테이블 세터진, 4번이 못 해도 앞뒤에서 잘 해주고
수비는 수비대로 멋지게..중간계투진은 그야말로 철벽투구
마무리가 약간 불안할 뻔 했지만 그래도 뒷문단속 철저하게
마치고 나니 우리에게 돌아온 것은 1위라는 자리였네요..ㅎ


4대 0으로 뒤지고 있을 때, 대부분의 울 팬들은 오늘 경기,
힘들겠구나 생각을 했을 겁니다..저 역시 그랬었구요..-.-;
그러나..그러나..한 회에 여섯점..그렇게 한 번에 여섯 점을
냈었기 때문에 상대팀인 SK에서 따라오지 못 했던 것이지요.
한 방에 깨끗하게 날려버린 것이 오늘 우리가 승리하게 된
가장 큰 요인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오늘 경기의 수훈선수는 임태훈 투수와 최준석 선수입니다만
고영민 선수와 세데뇨 투수, 김현수 선수와 임재철 선수까지
정말 상 주고 싶은 선수가 한 두 명이 아니네요..거기에 되살아난
이종욱 선수를 보게 됐다는 점에서 이종욱 선수에게도 큰 박수~!!
내일도 모레도..계속 계속 멋지고 재미있는 경기를 보고 싶습니다.



매력적인 팔뚝..?? ㅎ





어린이팬과 함께 사진을 찍고있는 김광현 투수



확 달라진 잠실야구장 전광판



김성주 캐스터, 아래는 방송에 안 나온다 그거죠..??



두산베어스배 야구대회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요즘들어 부쩍 수건패션에 꽂혀있는 김현수 선수



아~ 오늘 정말 잘 했어요..세데뇨~!!





더운 날씨에는 역시 찬 얼음물로 세수를 하는 게 젤 좋죠







머리카락을 살짝 집어서 멋을 내신 현수 씨





야구선수의 손바닥은 늘 저렇게 굳은살과 물집이 가득합니다



프로골퍼 임지나 孃이 시구를 마치고 중앙석으로 올라왔습니다





1루 내,외야는 물론 상단까지 관중들로 꽉 찼습니다



요즘 인기몰이를 하고 계시는 이순철 해설위원



홈런~~~!!!





꺄악~~~~~!!!!!



아~ 그대가 있어서 울 베어스 팬들은 너무 행복해





뭘 이까짓것 가지고..^^;











제가 잘 던지는 모습을 보고 싶으면 야구장에 많이 오세요



방송국에서 뽑은 수훈선수는 김현수 선수인 듯





관중석에 던진 공 하나가 그만 불펜에 떨어지고 말았네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ogma9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8.01 22:41

    사진 잘봤어요~
    전 직관가면 선수들보다 야구부인님을 더 많이 뵙는듯^^;;

    ps 애교ㅉㅉ 사인볼을 그리 던져 여럿을 낚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