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20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올 시즌 처음으로 잠실에서 맞붙은 베어스와 자이언츠의 경기는
비단 서울에 있는 자이언츠 팬들 뿐만 아니라, 베어스 팬들 역시
무척 기다렸던 경기였습니다..많은 베어스 팬들이 홍성흔 선수를
기다리고 있었다는 것이 물론 가장 큰 이유였던 것이지요.


그래서인지 저도 평소보다 30분 정도 야구장에 일찍 도착했는데
그보다 훨씬 일찍 오신 분들이 많더군요..홍성흔 선수가 배팅연습을
할 때 베어스에서 사용하던 홍성흔 선수의 응원가를 크게 부르면서
파이팅을 외쳐주시던 베어스 팬들도 많았답니다..^^


5회까지 투수전 양상을 보이던 경기가 6회가 시작되자마자 홈런이
나오기 시작하며 후끈 열기가 달아올랐는데 먼저 기선을 잡은 팀은
자이언츠..6회 초, 이대호 선수의 투런 홈런은 순식간에 잠실야구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습니다..하지만, 바로 베어스의 반격이 시작,
6회 말 김현수 선수의 솔로 홈런을 포함, 타자일순하며 무려 다섯 점을
뽑아내면서 분위기는 넘어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여섯 점으로는 배가 부르지 않았던 곰 군단, 8회 말에 이원석
선수의 솔로 홈런을 비롯 하위타선에서 불붙은 타격이 상위타선으로
이어지며 다시 다섯 점을 추가, 11대 3으로 대승을 거두었습니다.


5회까지 안정된 수비를 보여준 자이언츠 선수들은 점수를 내주면서
급격히 무너지기 시작한 것이 패배의 요인으로 작용했고 단 3개 뿐인
빈타가 아주 결정적인 패배의 원인이었다고 생각이 됩니다.


이상화 투수의 교체와 로이스터 감독의 퇴장, 거기에 미처 몸을 풀
겨를도 없이 나왔던 후속투수 등, 자이언츠에게 여러 가지 악재가
있었던 경기였다고 할 수 있겠네요.


반면에 베어스는 그동안 제대로 된 타격을 보여주지 못 했던 예비병장
손시헌 선수가 결정적인 순간마다 큰 역할을 해주고 적절한 투수교체와
하위타선의 도움 등이 잘 맞아떨어졌던 경기였습니다.


사실 베어스와 자이언츠가 경기를 하면 그것을 지켜보는 저는 아주
약간 괴롭습니다..첫 번째 응원팀과 두 번째 응원팀이 맞붙는 것을
바라보는 것이 쪼큼 그렇거든요..ㅎㅎ 어쨌든 베어스가 승리했습니다.


인터넷에 올라왔던 사진을 생각하고 직접 가서 확인해 봤는데..ㅎㅎㅎ

 
마해영 해설위원, 경기 전에 인터뷰 많이 하셨습니다..이유는 아시죠..??


조성환 주장 역시 인터뷰 많이 하셨습니다..쾌유를 빕니다


자이언츠의 6,7,8번 훈남들이 나란히..ㅋ



안녕하세요~~~



연습을 마치고 선수들이 버스에 잠깐 들렀다가 오는데 그때를
이용해서 사인도 받고 사진도 찍고..아쉽게도 강포는 못 봤네요



요즘 완전 인기가 많은 김민성 君




오랜만입니다요..^^



형아들에게 인기가 많은 김민성 선수



둘이 오랫동안 얘기를 나누더군요



자리에 앉자마자 신문지로 응원도구를 만들고 있네요



김민성 선수 사인볼..지난 경기에 받았던 파울볼을 유용하게 사용..ㅎ



오호~ 고 선수 프로데뷔 첫승볼, 고 선수에게 선물로 받았습니다..^^
첫승 볼 선물 받은 날, 2승을 올려서 얼마나 기뻤는지 모릅니다



둘이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오랜만에 만난 두 분, 신나셨네요..ㅎ



6회초, 이대호 선수의 투런 홈런으로 1대 3으로 앞서가기 시작한 롯데



역전을 하는 순간, 3루 관중석은 열광의 도가니였습니다




베어스에서 응원을 했었던 김미영 孃, 원래 팀이었던 롯데로 유턴~



6회 말, 솔로 홈런을 때려낸 김현수 선수



과연 두 번째 승수를 얻을 수 있을 것인가




외국인들이 부쩍 늘어난 올시즌 프로야구



승리요건을 마련하고 들어오는 고 선수, 승리의 하이파이브



8회 말 쐐기 솔로포를 날린 이원석 선수, 8회 초에 멋진 호수비도..^^




수훈선수는 고창성 투수와 손시헌 선수
특히 손시헌 선수, 멋진 타격과 수비..대단했습니다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