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2020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문득, 이 밤에 문득..정수 선수가 생각났다..그는 어찌 견뎠을까
얼마나 하고 싶은 말이 많았을까..겉모양은 허울 좋은 트레이드
하지만 그 속내는 쫓겨가는 것이었던 그가 여짓껏 내 마음 속에
남아있는 이유는 그가 하고 싶은 말과 토해내고 싶은 많은 말을
미련스레 가슴에 꾹 담아두고 떠나갔기 때문은 아니었을까..??

이젠 남의 팀 선수가 되버린지 오래인 그를 볼 때마다..그저 얼굴
봤다는 이유만으로 즐거웠던 까닭을 오늘에서야 알게 된 것 같다.
떠나는 사람들도 서운한 점 많겠지만 보내는 우리 팬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헤아린다면..많은 말은 하지 말고 떠나가면 좋으련만
여기저기에서..스멀스멀 올라오고 있는 까칠한 글도 보기 그렇고
그랬더라면 정수 선수처럼 오래도록 내 마음 속에 남아있을 텐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