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0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이 친구 아직 어리지만 이미 대단한 타자인 것 같습니다.

앞으로 지금같이만 한다면 한국을 대표할 타자로 성장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재능도 뛰어나고 성실한데다 배짱이나 정신 자세도 훌륭한 것 같네요.


인터뷰한 다음날 김현수(20ㆍ두산 베어스)는 우리 히어로스전에서 아깝게
사이클 히트를 놓쳤다. 가장 어렵다는 3루타를 비롯해 홈런과 2루타를 쳐놓고
마지막 타석에서 내야 땅볼로 대기록을 놓쳤다.

사상 13번째이자 최연소 기록을 세울 뻔 했지만 경기가 끝난 후 ‘오늘은 오늘이고
내일은 내일이니,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낙천적인 그의 성격이
잘 드러나는 말이다. 오른손잡이면서 특이하게 왼손 타자이고 만 스무 살의 나이에
타격왕을 넘보는 능력을 지닌 김현수를 잠실구장에서 만났다.


-스포츠 조선이 뽑은 몸값대비 최고 선수에 3달 연속으로 뽑혔다.

▶기분은 좋다, 그렇지만 몸값이 낮으니까 그렇게 나오는 거라고 생각한다.
(올 연봉은 4200만원이다.)

-고교때 이영민 타격상까지 받았는데 드래프트드 안됐는데 어쩐 일인가.

▶스카우트들이 타격만 보는 것은 아닌 것 같다. 타격은 나쁘지 않았는데 수비나
주루 등이 좀 떨어졌던 것 같다. 좀 열심히 안 하는 것처럼 보였던 것 같기도 하다.


-그런 오해가 있었다고 들었는데 억울하지 않았나.

▶내가 신일고를 나왔는데 팀 분위기가 잘 웃고 편안하게 했었다.
야구를 웃으면서 재미있게 한 것이 안 좋게 보이는 점도 있었던 것 같다.


-드래프트가 안 될 것이라는 생각도 했었나.

▶그런 생각은 못했다. 안되니까 실망을 많이 했다. 대학을 가야 되나 하는
생각도 많이 했다. 그러나 대학은 원래 생각이 없었고 프로로 오고 싶었다.
대학을 가서 4년을 한다고 내 스타일이 크게 바뀔 것이라고 생각지 않았다.

어차피 도전하는 것 빨리 프로로 가서 4년간 최선을 다해보고 그래도 안 되면
다른 길을 찾아보자고 결심했다. 내가 (고등학교에서)더 할 수 있는데
부족한 것들이 많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부모님과 이야기를 하면서 프로로
가겠다고 말씀을 드렸다. 그래서 두산의 신고 선수가 됐다.


-첫 해 2군에서는 어땠나.

▶빨라야 3년은 걸려야 1군에 올라갈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무조건
열심히만 했다. 9월에 1군에 갔을 때도 정말 기쁘고 운이 좋다고 생각했다.
한화와 청주 구장에서 대타로 딱 한번 나가 레프트 플라이로 잡혔다.
 

-2년째 곧바로 1군에서 활약하게 됐는데.

▶그때는 운이 좋았다. 선배님들이 많이 다치신 데다 초반에 5선발이 안 들어와
자리가 남아 들어간 것 같다. 그리고 기회를 잘 잡았던 것 같다.


-1군에서 그렇게 잘 하리라고 생각했는지.
 

▶아주 못할 것이라는 생각은 안했다. 어차피 프로에 왔고 살아남는 자가
강한 자니까 살아남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했다. 생각보다는 엄청
빨랐지만 못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1군 투수들에게 적응하기가 쉽지 않았을텐데.

▶어차피 야구는 공보고 공치기라고 생각한다.(웃음) 처음엔 많이 어려웠지만
감독님이 계속 기용해주시니까 공이 눈에도 들어오고 갈수록 편해졌다.


-투수들에 대해 공부를 많이 하는 편인가. 특별히 까다로운 투수가 있나.

▶투수가 무슨 공을 던지는지는 꼭 알고 타석에 들어간다. 그러나 쉬운 투수는
없는 것 같다. 그런데 올해는 초반에 빗맞은 안타나 그런 운이 많이 따르는 것 같다.

-계속 타격 5위권 내에 있는데 프로에 와서 타격에 눈을 뜨게 된 계기가 있었나.

▶그런 건 따로 없었지만 타석에 들어가서 움츠러들고, 소심해지면 진다고
계속 생각했다. 투수는 초구를 잡고 들어오려고 하는데 그런 것을 보내고
어려운 공을 치면 안되니까 초구부터 마음에 드는 공이 오면 무조건 휘두른다.
생각한 존에 오면 배트가 나간다.


-볼넷도 42개(25일 현재)로 전체 2위일 정도로 선구안도 좋고 삼진도 적은데.

▶(그렇게 많아요? 라며 놀란 표정으로) 이유는 잘 모르겠다. 파울이 많이 나와
그런가보다. (카트를 잘 하냐고 묻자)그건 아니고 안으로 들어가야 하는데
늦어가지고 파울이 될 때도 많다. 삼진은 초구를 많이 때리니까 삼진 카운트
가기 전에 많이 죽고 안타가 되고 그러니까 적은 것 같다.(모두 웃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기 중에 라이벌이라고 생각하는 타자가 있나.

▶라이벌은 없다. 그러나 다른 타자들의 좋은 점은 많이 배운다. 투수보다 타자를
더 많이 본다. 잘 치는 타자들은 어떻게 치는지 그런 것. 게임하고 나면 8개 구단의
팀 하이라이트가 인터넷에 다 나오니까 거의 매일 본다. 특히 잘 치는 것만
나오니까.(웃음)

어떻게 스윙하고 타이밍을 맞추나 그런 것들을 보다보면 느낌이 오는 때가 있다.
아, 바로 저런 스윙이다 하면 나와 비교하기도 하고 많이 배운다.


-열심히 연구하는 편인데 공부를 해도 잘 했겠다.

▶그건 아니다.(웃음) 야구 보는 것이 재미있고, 잘 치는 타자들을 보는 것이
너무 재미있다.


-2루타, 3루타도 많은데 홈런은 적은 편이다. 맞추기 위주로 치나.

▶그건 아닌데 아직은 홈런 치는 기술이 부족한 것 같다. 힘을 싣는다든가
그런 것들이 부족해 많이 보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고타율보다는 홈런 타자가
되고 싶다. 타율은 매년 똑같이 유지할 수 없지만 홈런은 연구하고 노력하다보면
많이 치는 사람은 계속 많이 친다. 힘이나 체격은 떨어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홈런을 좋아한다. 야구는 정해진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나만의 개성을 살려나가면
될 것이다.


-처음에 어떻게 야구를 시작했나.

▶아버지가 엄청 좋아하셔서 집에서도 매일 야구보고 잠실야구장도 자주 왔었다.
그때는 LG 팬이었다. 아버지가 LG 팬이셨는데 지금은 두산 팬이시다.(웃음)
그러다가 쌍문 초등학교 3학년때 야구를 시작했다. 중학교 때까지는 투수를
많이 하다가 고등학교 때 타자만 했다. 중학교 때 오른팔이 좀 안 좋아서 타자만 했다.
 

-그럼 오른손잡이인가.

▶원래 오른손잡이였는데 6학년 때 왼손에서 쳐보니 더 잘 맞더라.
그래서 계속 왼손으로 치게 됐다. 공 던지는 것이나 밥 먹은 것 등 다른
모든 것은 오른손으로 한다. 파워는 오른쪽이 더 좋은 것 같다.


-프로 와서는 수비와 주루 플레이 못한다는 말은 안 듣는다. 도루도 꽤 많고.

▶김민호 코치님이 주루와 수비 이동 등 많이 도와주셨다. 작년보다는 훨씬
자신 있게 하고 있다.  발은 아주 빠르지도 않다. 죽기도 많이 죽었다.
앞으론 사인이 안 나오면 확실하게 살 때만 뛸 것이다.(웃음)


-쉬는 날은 뭐하나.

▶작년에는 집에서 푹 쉬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는데 집에만 있으니까 다음날
운동을 못하겠더라. 그래서 놀이터라도 가서 뛰든지 웨이트 장에 가든지 그런다.


-오로지 야구만 생각하나.

▶아니다. 컴퓨터 게임을 아주 좋아한다. 친구들도 만나고 가끔 영화도 본다.
여자 친구는 아직 관심이 없다. 앞으로 돈도 많이 벌었으면 좋겠다.
딱히 할 것은 없으니 부모님께 드리겠지만 그래도 많이 벌고 싶다.(웃음)


-술 담배는 하나.

▶담배는 안하고 술을 가끔 친구들과 마신다. 못 마시지는 않는 것 같다.
취할 정도로 마셔본 적이 없다. 소주 세병 정도가 적당한 것 같다.(웃음)
그러나 술 마실 시간은 거의 없다.


진짜 없다. 다치지 않고 전 게임에 뛸 수 있는 것이 제일 행복한 것 같다.
연속 출전 기록은 세워보고 싶다.(한국 기록은 기아 최태원 코치의 1014경기다.)
맘 같아서는 2000게임 연속 출전도 하고 싶지만 그건 될지 모르겠고, 10년 넘게
빠지지 않고 뛰고 싶은 것이 목표다. 아직은 젊어서 몸이 피로하다고 느끼는 적은
전혀 없다. 오랫동안 빠지지 않고 계속 뛸 수 있는 선수가 되는 것이 나의 목표다.



솔직하고 구김살 없는 모습은 분명히 스무 살 어린 선수였지만 야구에 대한
욕심은 어떤 베테랑 선수 못지않았다. 홈런 타자가 되고 그리고 연속출장
기록을 세우고 싶다는 김현수. 아직 그의 미래를 점치기에는 이른 면도 있지만
한국을 대표할 타자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이나 성실함, 그리고 야구에 대한
열정을 모두 지닌 선수로 보였다. 김현수가 또 한번의 ‘신고 선수의 신화’를
만들어갈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